menu
대전시의회 행자위 소관, 2022년 제267회 정례회 제4차 회의 개회
전국 대전/세종

대전시의회 행자위 소관, 2022년 제267회 정례회 제4차 회의 개회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조례안·동의안 심의 및 보고 청취

image
대전광역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제공: 대전시의회) ⓒ천지일보 2022.09.16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광역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재경)가 15일 제267회 정례회 제4차 회의를 열어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조례안 2건, 동의안 7건을 심사, 의결했고, 보고 2건을 청취했다.

정명국 부위원장(국민의힘, 동구3)은 대전트래블라운지 민간위탁 재계약 관련, “수탁기관 선정을 위한 요건이 너무 과도한 것 아닌가”라며 일반 사업체의 진입이 쉽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문인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 업체의 참여를 높일 수 있게 객관적이고 신뢰도 높은 기준을 마련하겠다”라고 답했다.

김진오 위원(국민의힘, 서구1)은 사정인라인스케이트장 강습료 관련, “기존 12000원에서 20000원으로 70% 정도 인상된 것은 과도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고, 이에 문 국장은 “타 시도와 비교할 때 적당한 수준이며, 강습료는 이용료와 별개로 판단할 필요성이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은 “향후 체계적이고 짜임새 있는 프로그램 운영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전트래블라운지 민간위탁 재계약과 관련해 “평가결과 총평 중 ‘미흡한 점’을 보면, 현재 트래블라운지의 문제점이 잘 드러난 것 같다”라며 “대전시만의 색깔이 잘 드러날 수 있게 역량 있는 기관이 선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원휘 위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3)은 ‘2027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관련 “대전시에서 치러지는 경기가 다소 적은 것 같다”고 말했고, 문 국장은 “대전시 경기장 여건을 고려하여 결정된 사항”이라며 “개막식이 대전에서 개최될 예정이고, 메인미디어센터로 대전컨벤션센터가 활용되는 만큼 실질적인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조 위원은 2023년도 문화체육관광분야 출연 동의안 심사 중 ‘이응노 다큐멘터리 송출’, ‘지역 오페라단 공연활동 지원’ 등 사업이 적극 추진 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이용기 위원(국민의힘, 대덕구3)은 “여행 관련 민간위탁 동의안 3건을 보면 중복된 업무가 많은 것 같다”라며, 비슷한 업무는 통합 운영하여 불필요한 예산 낭비를 줄여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의된 조례안 2건 및 동의안 7건은 원안대로 가결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