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중국 구이저우서 코로나 격리장소로 가던 버스 새벽에 전복… 27명 사망
국제 국제 HOT뉴스

중국 구이저우서 코로나 격리장소로 가던 버스 새벽에 전복… 27명 사망

image
[청두=AP/뉴시스] 8월30일 중국 남서부 쓰촨성 청두 주민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줄서 있다. 인구 2100만명의 이 도시가 코로나 발생으로 봉쇄된 상태다. 2022.8.30.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貴州)성에서 18일 동 트기 전 코로나19 격리 장소가 목적지로 알려진 버스가 47명을 태우고 가다 전복해 27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산두 현 경찰은 짤막한 보도문을 통해 버스가 고속도로에서 뒤집어졌다고 말했다. 코로나 격리는 언급되지 않았고 부상자들이 치료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경제 매체 카이신은 승객들이 "유행 감염병과 연관된 사람들로" 주도 구이양에서 남동쪽으로 200㎞  떨어진 리도현으로 이동되던 중이었다는 사실을 산두현 관리들이 확인해주었다고 보도했다.

구이양에서 이틀 전 180명의 신규 코로나19 감염자가 보고되었다. 중국 정부는 감염자를 고립시켜 접촉을 차단하는 철저한 '제로 코로나19' 정책을 지속하고 있다. 

사고 버스는 한밤중인 오전 2시40분께 전복되었다고 구이저우 매일 지 그룹 소속의 한 매체가 온라인으로 전했다.

[베이징=AP/뉴시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