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시작… 추모객 2000명 마지막 작별
국제 국제일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시작… 추모객 2000명 마지막 작별

image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안치되는 여왕의 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영국의 가장 오랜 군주였던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세계 주요국 정상과 왕족 500명 등 약 2000명의 조문객들이 여왕의 마지막을 추모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윈스턴 처칠 전 총리 서거 이후 57년만에 국장으로 거행된 이날 ‘세기의 장례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 정상과 왕족 500명과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런던에는 100만여명이 장례행렬을 직접 보기 위해 운집했다.

장례식에 앞서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는 여왕의 96년 생애를 기리며 1분에 1차례씩 종소리가 울렸다.

장례식은 이날 오전 11시 정각에 시작됐다. 장례식에는 142명의 왕립 해군 병사들이 여왕의 관을 실은 마차를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이끌었고, 새 국왕 찰스 3세와 두 아들 윌리엄 왕세자 및 해리 왕자가 파이프가 연주되는 가운데 그 뒤를 따랐다. 사원에는 세계 지도자들을 포함해 약 2000명의 사람들이 모여 여왕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이날 장례식에서는 캔터베리 대주교가 설교하고,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가 성경을 봉독했다.

장례식은 오전 11시 55분 영국 전역에서 전국민이 2분간 묵념을 하고, 백파이프로 이제 여왕이 아닌 “신이여, 국왕을 지켜주소서”로 시작되는 영국 국가가 연주되며 정오에 끝났다.

image
웨스트민스터 사원내로 운구되는 여왕의 관. (출처: 연합뉴스)

이후 여왕의 관은 장례 행렬과 함께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떠나 웰링턴 아치까지 행진한 뒤 오후 윈저성의 세인트 조지 교회 지하 납골당에 안장될 예정이다.

여왕의 관을 앞세운 장례행렬은 이어 버킹엄궁을 지나 하이드파크 코너에 있는 웰링턴 아치까지 런던 중심부 약 2㎞를 행진하며 길가에 운집한 인파들과 작별을 고했다. 기마대와 군악대가 앞장서고 찰스 3세 국왕과 왕실 인사들이 도보로 뒤를 따른다.

장례행렬이 웰링턴 아치에 도착하면 하이드파크에서 기마대가 예포를 발사한다. 이후 여왕의 관은 런던에 작별을 고하고 40㎞ 떨어진 윈저성으로 떠난다.

이후 여왕은 왕실 일가가 모인 가운데, 작년 4월 먼저 세상을 뜬 남편 필립공 옆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