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영환 충북지사 “과학·문화·환경 어우러지는 도 만들어야”
전국 충청

김영환 충북지사 “과학·문화·환경 어우러지는 도 만들어야”

19일 확대간부회의서 기조 강조
“‘트리플악셀(TripleAxel) 충북’ 돼야”

image
김영환 충북지사(정 가운데)가 지난 19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 충북도청)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가 “과학 1등, 문화예술이 숨쉬는 도, 환경생태가 어우러지는 도, 이른바 ‘트리플악셀(TripleAxel)의 충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지난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과학·문화·환경 기조가 어우러진 도정 방향에 대해 설파했다. 

김영환 지사는 “가장 중요한건 과학기술”이라며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포함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데 과학기술에 기반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북의 수려한 경관과 아름다운 호수위에 문화의 이불을 덮어야 한다”며 “과학기술, 문화예술이 융합되는 가운데 지구온난화, 기후변화, 탄소중립 등 생태환경의 가치까지 관철돼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공무원들에게 적극적인 행정추진도 당부했다. “‘충북을 새롭게, 도민을 신나게’ 하기 위해서는 공무원들이 반 발자국만이라도 앞서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충북은 현재 새로운 도전과 창조의 길, 혁신의 길을 가고 있는데 혁신은 도지사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도 공직자 모두가 협조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실현하지 않은 창조적 상상력은 공허한 것이므로 가 본 적이 없는 길을 가는 충북의 공무원들이 조금 더 전향적인 생각을 갖고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이 날 회의에서 최근 언급했던 태양광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보조금 실태 파악, 팔라우와의 자매결연, 청남대의 제2영빈관 사용 등에 대해 적극적인 검토와 추진도 지시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