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천안시, 303억원 투입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준공
전국 충청

천안시, 303억원 투입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준공

원활한 물이용·친환경적 하천 조성
“시민 삶의 질 높아질 것으로 기대”

image
천안시가 20일 동남구 광덕면 대덕리 일원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친수지구 현장에서 준공식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2.09.20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가 20일 광덕면·풍세면 일원에서 2017년부터 추진한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완료 후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광덕면 대덕리 풍서천 친수구역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지역주민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0월 착공한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오는 10월 준공될 예정으로 총사업비 303억원을 투입해 총연장 6.5㎞ 하천 구간을 정비했다. 

침수 등 자연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하천 유수 흐름을 제어하는 제방과 호안, 가동보 2개소, 잠수교량 3개소 등을 설치하고, 시민이 여가 선용할 수 있도록 하천을 연계한 친수공간을 조성했다.

2017년과 2020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가 될 정도로 집중호우로 인한 큰 수해를 입은 천안시는 홍수나 가뭄 등으로 인한 피해를 막고 원활한 물이용과 친환경적인 하천 조성을 위해 이 사업을 추진했다. 친수공간에는 산책로와 캠핑장, 다목적 광장 등을 조성해 시민의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image
박상돈 천안시장이 20일 동남구 광덕면 대덕리 일원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친수지구 현장에서 열린 준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2.09.20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번 사업 준공에 따라 시민들이 마음 놓고 재해걱정 없이 안전하고 깨끗한 풍서천의 자연경관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국비 900여억원을 투입해 추진 중인 풍서천 인근 국가하천인 곡교천 하천정비도 완료되면 다양한 시설로 시민의 삶이 더욱 풍요로워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