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엔총회서 각국 정상들 “전쟁 멈추라”… 안보리 개혁론도
국제 국제인사이드

유엔총회서 각국 정상들 “전쟁 멈추라”… 안보리 개혁론도

image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7차 유엔총회가 시작된 가운뎅 일반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AFP)

 

-우 전쟁 중재자 자임하는

튀르키예 대통령 이구동성

전쟁 중단전쟁엔 승자 없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제77차 유엔총회가 20(현지시간) 막을 올린 가운데 세계 각국의 정상급 인사들이 차례로 연설하는 일반토의의 첫날 최대 화두는 우크라이나 전쟁이었다. 주요 발언자들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이날 일반토의에서 러시아를 규탄하며 전쟁 중단과 외교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러시아를 상임이사국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골자의 유엔 안보리 개혁 문제도 도마에 올랐다.

전쟁 중단 촉구하는 각국

로이터 통신, CNN 등 보도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프랑스와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이 전쟁 중단을 촉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일반토의 첫날 연설에서 우리가 224(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작일)부터 목격한 것은 제국주의와 식민 시대의 복귀라며 프랑스는 이를 거부하며 평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는 침략과 영토 병합 행위를 통해 우리의 집단 안보를 깨뜨렸다면서 러시아가 패권국이 아니라면 누가 패권국이겠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중립을 지키는 나라들을 향해 오늘날 침묵을 지키는 사람들은 어느 정도는 신제국주의에 공모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도 외교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쟁에는 결코 승자가 없고, 공정한 평화 절차에는 결코 패자가 없을 것이라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양측이 위기로부터 탈출할 수 있는 품위 있는 길을 제시하기 위해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외교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영토 및 주권 보전을 기반으로, 최근 다시 격화한 전쟁을 끝내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의 비판 목소리와는 달리 제3세계 국가들은 중립적인 태도를 견지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를 비판했다. 그는 일방적이고 선별적인 제재 채택이 분쟁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지금의 상황은 우리 모두를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에서 멀어지게 할 뿐만 아니라 많은 나라를 더러운 에너지원으로 돌아서게 한다고 말했다.

아프리카연합(AU) 의장인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도 아프리카 대륙 지도자들이 한쪽을 선택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며 아프리카는 신냉전의 온상이 되길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세계가 위험에 처했다. 그리고 마비됐다면서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글로벌 비료 부족이 글로벌 식량 부족으로 번질 것이며, 핵 무력 과시와 원전 안전에 대한 위협이 글로벌 불안을 가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협조도, 대화도, 집단적 문제 해결도 없다고 한탄하면서 현실은 우리가 대화의 논리가 없는 세상에 살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협력만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안보리 개혁다시 화두로

이날 일반토의에서는 러시아의 유엔 안보리에 개혁을 요구하는 발언도 나왔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유엔의 신뢰에 위험이 생겼고, 유엔 안보리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엔헌장의 철학과 원칙을 짓밟는 행위라며 절대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그간 안보리 개혁을 통한 상임이사국 진출을 공개 추진하면서 비상임이사국에도 종종 도전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유엔 안보리에 개혁이 필요하다고 촉구하며 독일이 상임이사국이 돼서 유엔 안에서 책임을 더 지겠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때, 유엔은 전쟁 당시 외교의 장이었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가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같은 곳에서 중재 노력을 중단하기 위해 안보리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그 시대는 지나갔다. 러시아는 올해 초 침략에 이어 유엔 회의를 황당한 극장으로 만들었다고 한탄했다.

안보리 개혁 문제는 이번에만 화두로 떠오른 게 아니다. 2차 세계대전 직후 승전국 위주로 구성된 안보리 구성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그간 높았다. 하지만 각국의 엇갈린 이해관계 등으로 인해 개혁 시도는 번번이 좌절됐다.

특히 안보리 상임이사국은 막강한 거부권으로 강제력을 지닌 결의안을 부결시킬 수 있다는 점이 개혁과제로 꼽혔다. 일례로 올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직후 러시아에 대한 규탄과 함께 즉각적인 철수를 요구하는 안보리 결의안이 상정됐지만 러시아의 거부권 행상로 부결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