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바이든 “팬데믹 끝났다”에 파우치 “아직 말할 수준 아냐”
국제 국제일반

바이든 “팬데믹 끝났다”에 파우치 “아직 말할 수준 아냐”

“또 다른 변이 출현 가능성 커”
“사회 어지럽히지 않는 수준이 목표”

image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출처 : AP= 연합뉴스)

[천지일보=방은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우리는 아직 ‘바이러스와 함께 살겠다’고 말할 수 있는 지점에 와있지 않다”고 19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대통령의 최고 의학 고문이기도 한 파우치 소장은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대담에서 현재 사망 추이가 1일 기준 정점이던 3000명에 비교하면 400명으로 훨씬 낮아졌지만, 여전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8일 CBS 방송 인터뷰에서 “팬데믹은 끝났다”고 선언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의 전파력이 강하고 백신 접종에 따른 면역력이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코로나19를 박멸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이 바이러스가 얼마나 특이한지 알고 있어야 하며, 발생에 대처하는 표준 공중 보건 메커니즘을 무시하는 새로운 변종으로 진화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며 현재 발생의 강도가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높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지 않고 사회가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것”이 최종 목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가을과 겨울이 다가오면서 나타날 계절적 측면을 고려하면 또 다른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