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젤렌스키 "푸틴, 우크라서 피바다 원해…핵공격 배제못해"
국제 국제 HOT뉴스

젤렌스키 "푸틴, 우크라서 피바다 원해…핵공격 배제못해"

독일 빌트와 군동원령 발표 직후 인터뷰

image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출처: 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피바다 속에서 익사시키기를 원한다"면서 "피바다 속에는 자국 군사들의 피도 포함된다"고 규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군동원령 전격 발표 이후 독일 빌트와 한 첫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의 TV연설을 보지 않았다"면서 "나는 필요한 모든 정보를 갖고 있고, 연설 내용은 내게 새로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은 이미 군 부분동원령을 시행했다"면서 "우리 비밀정보 요원과 동맹국들은 이를 이미 얘기했다. 지난달 내내 그는 동원령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의 군동원령은 러시아가 장교들과 다른 군인력에 문제가 있다는 방증"이라며 "우리는 이미 러시아가 사관후보생을 동원한 것을 알고 있다. 그들은 싸움을 못 하는 청년들이었다. 이들은 교육을 마치지도 못하고 전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든 사람은 전투를 할 수 없는 이들이다"라면서 "그들은 우리에게 와서 목숨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은 그의 부대가 그냥 도망가버리는 것을 봤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로 보내는 군인의 대부분이 그냥 도망가버리기 때문에 그는 우리에 수백만명의 군대를 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푸틴 대통령의 위협에 별달리 동요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점령한 지역의 탈환을 중단한다는 계획은 없다"면서 "우리는 우리 계획에 따라 한 단계씩 전진할 것이고, 우리가 우리 영토를 해방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진행하려 하는 주민투표는 거짓 투표라며 "전 세계 국가 중 90%는 이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핵무기를 투입하겠다는 푸틴 대통령의 간접적 위협과 관련해서는 "나는 그가 핵무기를 투입하리라 믿지 않는다"면서 "전 세계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핵공격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그는 "우리가 그 사람들의 머릿속을 들여다볼 수는 없다"면서 "위험은 항상 있다"고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의 위협에 굴하면 안 된다"면서 "내일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외에도 폴란드 영토의 일부를 합병하겠다며 그렇지 않으면 핵무기를 투입하겠다고 할 수 있다. 우리는 타협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에서 군 동원령을 전격 발동하고, 서방이 러시아에 핵 협박을 가한다고 주장하면서 유사시 강력한 대응을 경고했다.

그는 또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남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지역 등의 친러 임시 행정부가 이달 23~27일 러시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지지입장을 표명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