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일 정상회담 성사… 윤석열 대통령-기시다 총리, 회담서 “양국간 관계개선 필요성 공감”
정치 대통령실·총리실

한일 정상회담 성사… 윤석열 대통령-기시다 총리, 회담서 “양국간 관계개선 필요성 공감”

“북핵 심각한 우려… 긴밀히 협력하자”

image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미국 뉴욕에서 만나 한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회담은 약 30분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는 일본 지지통신, 산케이신문 등을 인용해 이번 회동이 주유엔 일본 대표부 건물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일본 현지 매체들은 이날 회동에서 두 정상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와 관련한 논의를 했다고 고위 관계자를 통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정상은 양국 간 현안 해결과 관계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한 양국 정상 간 대화를 지속하자는 합의가 이뤄졌고,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그 심각성을 공감했으며 이에 대해선 긴밀히 협력하자고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일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진 것은 201912월 한··3국 정상회의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만났던 이후 210개월(34개월) 만이다.

앞서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일 양국은 온도차를 보이며 회담이 성사될지 불투명한 상황을 보인 바 있다. 다만 북한의 위협이 여전하고 동북아 안보 등에 있어서 한일 정상 간 만남이 필요했다는 점에서 양자회담이 불발되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 일각에서 나오기도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