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신규확진 3만 3009명, 전주보다 3만 8천여명↓… 위중증 428명
사회 보건·복지·의료 신종코로나

신규확진 3만 3009명, 전주보다 3만 8천여명↓… 위중증 428명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17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명대로 내려왔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만 3009명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4만 1286명)보다 8277명 줄면서, 1주일 전인 지난 15일(7만 1451명)보다 3만 8422명 감소했다. 목요일(발표일) 기준으로는 지난 7월 7일(1만 8494명) 이후 11주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국내 총 확진자는 2453만 5940명(해외유입 6만 498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3만 3009명 중 3만 2754명은 지역사회에서, 255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재원 중 위중증 환자 수는 428명으로 전날(494명)보다 66명 줄었다.

국내 사망자는 전날 59명 발생해 직전일과 같았다. 누적 사망자는 2만 8009명(치명률 0.11%)이다.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6145명, 부산 1516명, 대구 1823명, 인천 1981명, 광주 889명, 대전 945명, 울산 529명, 세종 245명, 경기 9057명, 강원 1011명, 충북 1147명, 충남 1350명, 전북 1075명, 전남 1074명, 경북 1732명, 경남 1973명, 제주 262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255명의 유입추정 국가는 중국 3명, 중국 외 아시아 국가 152명, 유럽 63명, 아메리카 31명, 오세아니아 6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21명, 지역사회에서 234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146명이며, 외국인은 109명이다.

코로나19 병상 보유량은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체 7575병상이다.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 병상 25.2%, 준중증병상 31.8%, 중등증병상 17.6%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7.8%이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