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통령실, 尹대통령 막말 논란에 “지나가는 말로 한 것… 진위 여부도 판명해봐야”
정치 대통령실·총리실

대통령실, 尹대통령 막말 논란에 “지나가는 말로 한 것… 진위 여부도 판명해봐야”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2일(현지시간) “저는 거짓말 같지만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고 뒤따라가는 중이라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새벽 미국 뉴욕 한 호텔에 마련된 한국언론 프레스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도 무사히 행사를 마치고 바로 다음 회의가 지체돼서 부리나케 가면서 하신 말씀이라 크게 귀담아 듣지 않은 것 같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무대 위에서 공적으로 말씀한 것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씀으로 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했는지 모르지만 그 진위 여부도 사실은 좀 판명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적 발언에 대해서 외교적 성과로 연결짓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떻게든 국익을 위해서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일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오히려 국익의 관점에서 주요 어젠다에 있어서 어떤 진전이 있는지, 그 진전이 생각보다 진전이 없는 것 같다고 보충설명을 요한다든지 의견을 좀 모아가는 그런 노력이 필요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적 발언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며 “회담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힌 게 아니기 때문에 큰 의미 부여를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말씀”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뒤 회의장을 걸어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냐”고 말한 장면이 포착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