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여야, 대정부 질문서 尹대통령 발언·국정 지지도 두고 공방
정치 국회·정당

여야, 대정부 질문서 尹대통령 발언·국정 지지도 두고 공방

이병훈 “尹, 안팎서 사고쳐”
尹정부 인사 참사 지적에는
한동훈 “국민 눈높이 높아”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여야가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논란, 국정 지지도, 검찰 출신 인사 문제에 대해 공방을 벌였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 환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30분 회담을 언급하면서 굴욕외교라고 지적하자 “(윤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씀은 충분히 하셨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 경험도 그렇고 뉴욕이 유엔총회가 열리는 과정에서 굉장히 복잡한 일정들이 진행된다대통령께서 한·일 정상회담을 가지셨고, ·미 간에는 국제 보건재단에 기부하는 장소에서 잠깐 만나셨지만 곧이어 또 리셉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의원은 대통령이 (나라) 안팎에서 사고 치니까 국민은 걱정한다. 대통령이 국민을 걱정해야 하는지 국민이 대통령을 걱정해야 하는지라며 이런 시절 참 애매한 거 안다. (한 총리가) 답변하기 참 곤란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역대 대통령 취임 지지율을 보면 광우병 사태 등 예외적 상황인 이명박 정부 제외하면 역대 정부 중 가장 낮다. 낮은 국정 (지지율) 원인이 뭐라고 보는가라고 묻자 한 장관은 원인을 분석할만한 위치에 있지는 않다. 국무위원 한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하겠다. 제가 그 외에는 분석하거나 평가할만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여러 진단이 있을 수 있지만 국민은 공직자 인사를 가장 부정적으로 본다. 24%. 윤 정부의 인사는 참사에 가깝다라며 낮은 국정 지지도의 원인이다. 인사 검증 책임자로서 이를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한 장관은 인사 검증업무가 일차적 객관적 업무를 수행하게 된 것은 맞다. 책임감 있게 수행하겠다라며 인사에 관한 국민의 눈높이는 높다. 과거에서도 이 정도 낙마할 사람이 통과한 경우가 많다. 거기에 대해 국민은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고 저희가 못 맞추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저도 국무위원 한사람이자 일차적 객관적 검증을 담당하는 사람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한 장관의 발언에 대해 장관님 똑똑한 분으로 알고 있는데 과거 이야기하지 말라. 정호영 후보자를 비롯해서 다섯명의 장관급이 낙마했다고 지적하자 한 장관은 “100일밖에 안 됐는데 과거 이야기를 해야 하겠습니까라고 받아쳤다.

이어 이 의원은 다섯명의 장관급이 낙마하고 검사 출신 등용도 도를 넘었다. 윤 정부의 인사실패는 추천의 문제인가 검증의 문제인가 아니면 최종 선택의 문제가 있다고 보는가라고 묻자 한 장관은 하나하나 구분 지을 문제는 아니다. 제가 맡은 범위에 대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거기에 맞춰서 책임감 있게 업무를 다 하겠다는 말을 드린다저희 (인사정보)단이 출범한 지 몇 달밖에 안 됐기 때문에 진행되는 과정이나 안착하는 과정을 많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이 차기 정치지도자 지지도에서 여권 주자 가운데 한 장관이 1위를 달리는 점을 질문하자 한 장관은 제가 원하는 결과는 아니다.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충실하게 수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의원은 장관이 도리를 아는 분이라면 집권 초기 장관인데 (여론조사에서) ‘나를 빼달라의사 표현하는 게 정치적 도리다. 그것이 대통령을 위하는 것이라고 말하자 한 장관은 정치적 도리까지 들을지는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한 것이다. 여기서 빼달라는 것이 호들갑 떠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image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9.19 (출처: 연합뉴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