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구미국방벤처센터, 지역중소기업 3개사와 신규 협약 체결
전국 대구/경북

구미국방벤처센터, 지역중소기업 3개사와 신규 협약 체결

맞춤형 개발 및 경영활동 지원
부품국산화 지원 확대 운영

image
구미국방벤처센터가 22일 방산육성사업 2단 대회의실에서 지역중소벤처기업 3개사와 신규 사업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제공: 구미시청)

[천지일보 구미=강하현 기자] 구미국방벤처센터가 22일 오후 3시 방산육성사업 2단 대회의실에서 지역중소벤처기업 3개사와 신규 사업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국방벤처센터는 구미시와 국방기술진흥연구소가 지난 2014년부터 공동 운영중인 기관이다. 지역 내 우수 중소·벤처기업의 국방사업 참여지원을 위해 구축됐으며 협약기업은 설립 당시 14개사에서 58개사로 확대됐다.

이번에 신규 협약하는 기업 3개사인 ㈜에스엘테크, ㈜제이앤씨테크, ㈜미래청암은 앞으로 구미국방벤처센터에서 지원하는 중소기업 맞춤형 기술개발, 시제개발을 위한 개발비 및 경영활동을 지원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국방기술진흥연구소가 전국의 국방벤처센터 10개소를 창원·구미·대전·광주의 4개 지역을 거점으로 부품국산화 지원업무를 확대하며 방산육성사업을 1~4단으로 개편 운영하고 있다.

그 중에 구미시는 방산육성사업 2단으로 총 16명(구미국방벤처센터 3명, 부품국산화팀 13명)이 기존 구미국방벤처센터업무와 지역 체계업체와 관련된 ICT전자사업 등의 부품국산화를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국내 유도무기·탄약의 44%, 감시정찰·통신장비의 61%를 생산하는 방위산업 거점 도시로써 최근에는 로봇, AI, 드론 등을 접목한 유·무인복합체계 등 신산업 영역으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지영목 구미시 경제지원국장은 “국방벤처센터 협약기업들이 구미시의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기준 구미국방벤처센터 협약기업의 방산분야 고용 인원은 850여명으로 총 매출액은 2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올해에는 방위사업청이 주관하는 사업에 협약기업인 ㈜엘씨텍과 이번에 신규로 협약을 체결한 ㈜미래청암이 주관기업으로 선정돼 향후 2년간 국비 6억여원을 지원받는다. ㈜세영정보통신 역시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구매 조건부 신기술개발사업과제에 주관기업으로 선정돼 육군과 개발 과제를 진행중에 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