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크라이나 사태 7개월… ‘대테러작전’ 전환 조짐 보이는 러시아
국제 국제인사이드

[국제in] 우크라이나 사태 7개월… ‘대테러작전’ 전환 조짐 보이는 러시아

image
(모스크바 EPA=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한 여성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을 TV 화면으로 지켜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부분 동원령 법안에 서명했다. 러시아 당국에 따르면 이날 발효된 이 법에 따라 러시아 내 예비군 30만명이 동원될 예정이다.

 

, 우크라 특별군사작전 이후

4개 주 친러 분리독립 주민투표

, 우크라군 투표장 테러 예상

푸틴, 30만 군대 동원령 발효해

전투기 800대 접경지 이동배치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7개월을 꽉 채운 러시아 측의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이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당초 미국의 11월 중간선거를 계기로 출구전략을 맞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최소 2024년까지는 전쟁이 멈추지 않을 뿐더러, 전쟁 양상도 한층 격렬해질 것으로 관측돼 우려된다.

러시아 현지 언론인들을 비롯해 유럽, 미국 등의 러시아 전문가들은 당초 이번 전쟁이 2008년 조지아 사태 당시와 비슷하다고 봤다. 친러 분리주의자들이 있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선언하고 11월 미국 중간선거 전후 분쟁을 종료할 것으로 예견한 것이다.

하지만 최근 사태를 보면 이런 전망들이 담은 실현 가능성이 차츰 낮아지고 있다.

러시아발 소식에 따르면 우선 DPRLPR 두 곳에 더해 헤르손과 자포리자도 주민 80% 이상이 친러 독립을 원한다며 주민투표 개최를 결행하고 나섰다. 23~28일까지 우크라이나 주() 단위 지방자치단체 4곳에서 주민투표가 치러지게 됐다.

국내외 러시아 측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 4개 주에서 주민투표가 치러지면 우크라이나군과 용병 등이 민간인으로 변장해 엄청난 투표 방해 공작을 벌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런 시나리오가 유력한 것은 러시아가 이런 전망과 밀접한 대응의 일환으로 즉각적인 병력 증강에 나섰기 때문이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 하루 전 군 당국이 결정한 부분 동원령(Partial mobilization)’에 서명하고 곧바로 동원령을 선포했다. 2500만 대상자 중 대학생을 제외한 군복무 경험자 30만명이 동원령 대상이다.

우크라이나군이 게릴라전을 구사해 투표방해를 시작하면 곳곳에서 유혈사태가 불가피하다. 러시아는 그간 민간인에 대한 피해를 완벽하게 차단하는 개념의 교전수칙을 수행했지만, 훨씬 치명적인 공격이 가능한 대테러작전급 교전수칙으로 바뀔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나토(NATO)군과 그 지휘통제를 받는 우크라이나군의 대응도 훨씬 격렬해질 것으로 예견 된다. 전쟁은 양대 분리공화국과 우크라이나 정부의 분쟁에서 본격적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심급이 상승되는 것이다. 그간 서방에서는 이번 사태를 러시아의 침공에 따른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으로 봤지만, 러시아는 국소 지역에서의 특별군사작전으로 명명하고 진행했던 터라 입장 차가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마찰을 전쟁으로서 대응한 게 아니란 점에서 현재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양상으로 공세가 전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외교가에서는 최근 11월 미국 중간선거 전후 우크라이나 사태가 종결될 것이라는 지금까지의 전망에 회의론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비등해지고 있다. 유럽과 러시아, 심지어 미국 외교전문가들조차 전쟁은 무조건 2024년까지 간다는 설이 비등해지고 있다.

image
(출처: 연합뉴스)

2024년 종전설의 근거는 그해 미국은 물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3국 모두 대통령선거가 있기 때문이다. 20243월에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모두 대통령선거가 치러지고, 그해 11월에 미국 대선이 치러진다.

세 나라 중 이번 전쟁으로 뚜렷한 성과를 낸 곳은 의외로 미국 뿐이다. 우크라이나 사태는 임박한 11월 미국 중간선거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치적 이득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사회에 반러시아 정서를 규합해 냈고, 유럽에 셰일가스 판매량을 급격히 늘린 공로를 인정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막대한 달러 발행으로 야기된 지구촌 인플레이션을 악마화된 러시아 탓으로 돌리는 데 성공, 거뜬히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게다가 바이든은 최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라라고 국가기밀 유출 등에 대해 파상적 공세를 퍼부어 그간 11월 중간선거에서 낙승이 예상됐던 트럼프 측 공화당을 불안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는 관측이다.

바이든은 이런 여파를 몰아 중간선거에 나름 선방을 한 뒤 2024년 재선에 도전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카말라 해리스 현 미국 부통령이 정치적 중량감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감에 미치지 못한 것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실어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 아침(모스크바 현지시각)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나라 영토가 위협 받을 때 우리는 러시아와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확실히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포리자 원전 포격은 핵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데도 서방이 이를 부추겼을 뿐 아니라 각종 핵 협박도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일부 주요 고위 대표는 러시아에 대한 대량살상무기 사용 및 허용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고 서방의 핵 공격 위협 징후를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한 그런 발언을 허용하는 사람들에게 우리나라에도 다양한 파괴수단이 있으며 일부 분야에서는 나토 국가들보다 더 현대적인 구성품이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싶다이것은 허세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무기로 우리를 협박하려는 사람들은 바람이 자신의 방향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원령은 21일부터 곧바로 발효됐다.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최근 기자들에게 러시아는 전쟁을 아주 빨리 끝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4개 주에서 친러 분리독립 주민투표가 23일부터 시작된다. 투표소마다 의문의 폭발사고가 일어날 전망이다. 러시아는 이에 맞서 대테러작전으로 전환한 것으로 관측된다. 접경지에 요 며칠 사이에 600~800대의 러시아 전투기가 이동배치 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러시아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 내에서 암약하는 신나치주의자들을 궤멸하는 특별군사작전이 끝나면, 여기서 살아남은 군인들이 서방국가들이 밀어내기식으로 지원해준 재래식 무기에 고무돼 분리독립을 꾀하는 친러 주민들에게 테러공격을 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초기에 끔찍한 테러 희생자가 지구촌에 공개될 것이란 예측이다. 이에 따라 러시아 측은 지금까지의 상황과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쟁의 참혹함을 보여줄 수도 있다. 그렇게 짧고 굵게 빨리 전쟁이 끝날 수도 있지만, 아무리 짧아 봐야 2024년까지는 간다는 전망도 여전히 유효하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