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진주시, 미국서 세계축제협회 주관 ‘세계축제도시’ 선정
전국 부산/울산/경남

진주시, 미국서 세계축제협회 주관 ‘세계축제도시’ 선정

美 본선 출전, 세계 어워드 수상

image
미국에서 21일(현지시각) 제65회 세계축제협회(IFEA WORLD) 미국 본선대회가 열리고 있다.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진주시가 21일(현지시각) 미국에서 열린 제65회 세계축제협회(IFEA WORLD) 본선대회에 출전해 ‘2022년 세계축제도시’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세계축제협회는 1956년 설립돼 미국을 비롯한 50개국 3000명의 정회원과 5만명의 준회원을 보유한 대규모 이벤트 국제기구로, 세계의 축제 및 이벤트 전문가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본선대회는 미국 텍사스주 매켈런시에서 6대륙 8개국 130개 도시가 참여해 지난 21일까지 3일간 진행됐다. 진주시는 남강유등축제의 역사성과 세계화 등을 인정받아 세계축제 어워드를 수상했다.

대회가 열린 매켈런시는 지난 2019년 진주시와 ‘축제도시 MOU’를 맺은 도시기도 하다. 현지에서 유등 퍼레이드를 추진하는 등 진주시와 교류를 추진해온 도시로 매켈런시장은 이번 10월 유등축제에 방문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날 행사참여단은 관광캐릭터 하모를 통해 진주시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행사장 주변으로는 지난 2019년 매켈런시에 보냈던 참진주 로고등(燈), 태극기 로고등 등을 전시해 이번 수상을 빛냈다.

앞서 진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5년 연속 대한민국 글로벌 육성축제로 지정된 남강유등축제를 바탕으로 지난해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로부터 한국축제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세계축제도시 선정으로 국내에서 인정한 축제도시에서 세계축제 공식기관에서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축제도시로 위상을 높이게 됐다고 시는 평가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다시 찾고 싶은 ‘세계 5대 축제’로 발돋움하도록 지역축제의 한계에 머무르지 않고,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과 세계 도시 간 교류를 통해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축제도시로 발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이 갖는 긍정적 의미는 K-POP 열풍처럼 지역축제도 문화상품화해 대한민국의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킬 가능성을 보여준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진주 10월 축제는 시민의 날인 10월 10일 ‘역사의 강 평화를 담다’는 주제의 남강유등축제를 시작으로 11월 3일 개천예술제 종야 불꽃놀이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올해는 ‘누구나 즐기는 참여형 축제’로 시민과 관광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을 대폭 늘리고, 미디어아트쇼·드론쇼 등 특별 이벤트와 각종 동반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