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검찰, 성남FC 의혹 관련 네이버·차병원 등 압수수색… 수사 확대
사회 법원·검찰·경찰

검찰, 성남FC 의혹 관련 네이버·차병원 등 압수수색… 수사 확대

두산건설 넘어 전방위적 수사

image
검찰. ⓒ천지일보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네이버와 차병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유민종 부장검사)는 이날 네이버 본사와 분당 차병원 사무실 등 10여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6일 두산건설 본사와 성남시, 성남FC 등 사무실 20여곳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돌입한 바 있다. 지난 20일엔 두산그룹 본사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것은 지난 13일이다. 당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두산건설 전 대표 A씨, 성남시 공무원 B씨 등에 대해 기소의견을 단 수사결과를 검찰에 통보했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를 겸하면서 2014~2016년 두산건설부터 55억원 상당의 광고 후원금을 유치하고, 그 대가로 2015년 두산그룹이 소유한 분당구 정자동 병원 부지 3000여평을 상업용지로 용도 변경해 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제3자뇌물공여)를 받는다.

당시 성남시는 해당부지에 대한 용적률과 건축 규모, 연면적 등을 3배가량 높이면서 전체 부지의 10%만을 기부채납 받았다고 알려졌다.

그런데 애초 기부채납 면적은 전체의 15%였고, 이를 10%로 줄이는 대신 5%에 해당하는 만큼 성남시가 성남FC 광고후원금으로 받기로 했다는 게 경찰 판단이다.

경찰은 네이버와 차병원 등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다고 봤으나, 검찰은 두산건설 외에도 어느 정도 혐의 확인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강제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후원금 40억원을 내는 대가로 제2사옥 건축허가를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 차병원은 후원금 33억원을 내고 분당구 야탑동 차병원이 있는 옛 분당경찰서 부지 용도변경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