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與, MBC 항의 방문… “MBC, 민영화 통해 국민에게 돌려줘야”
정치 국회·정당

與, MBC 항의 방문… “MBC, 민영화 통해 국민에게 돌려줘야”

박대출 “편파보도 지속해”
권성동 “MBC 해명해야”

image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대출 문화방송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방송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와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이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최초보도한 MBC를 향해 편파보도를 그만하고 MBC를 민영화해서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국민의힘 소속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 원내부대표단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경영센터를 찾아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MBC가 공영방송으로서 본분을 망각하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왜곡해 나라의 국익에 큰 해를 끼친 사건에 대해 진상 규명하고 책임을 묻기 위해 사옥을 방문했다면서 “MBC는 공영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진영방송인지 헷갈릴 정도로 편파보도를 지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순방 외교 과정에서 (윤 대통령의) 동영상 자막 조작 방송은 지금까지 MBC 편파 진영방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동영상 파문의 진실을 알고자 왔는데 박성제 사장은 이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 도대체 MBC 경영진들은 어디로 도주한 것인가라고 항의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도 MBC 경영진이 자막 조작 방송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박성제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정당하고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서 해명해야 한다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러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MBC는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인 것도 모자라서 백악관 국무부에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 문제를 일으키려고 했다. 외교적 자해공갈이라며 “MBC는 공영방송이 아닌 민주당 전위부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해치는 선동과 조작을 한 MBC가 어떻게 공영방송이 될 수 있겠는가라며 이제 민영화를 통해 MBC를 우리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