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기현, 차기 당권주자 겨냥 “당 위기를 남의 일인 양 방관”
정치 국회·정당

김기현, 차기 당권주자 겨냥 “당 위기를 남의 일인 양 방관”

“이미지 관리에만 치중해”

image
24일 오후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제주상공회의소에서 국민의힘 제주도당 당원들을 대상으로 특강하고 있다. 2022.9.24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28일 차기 당권주자를 겨냥해 우리 당의 몇몇 지도자급 인사들이 당의 위기 상황을 남의 일인 양 방관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은 뒤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이미지 관리에만 치중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천신만고 끝에 이뤄낸 정권교체지만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민주당과 그 동조 언론들의 정권 흔들기로 우리 당은 매우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다역대급 불량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방탄을 외치며 가미카제식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매국 조작 방송으로 제2의 광우병 사태를 재현시키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엉터리 장관 해임건의안으로 윤석열 정부를 흔들고 있으며 대통령과 그 가족에 대한 터무니없는 의혹을 부풀려 고발하고 특검을 요구하는 등 윤 정부와 한판 전면전을 벌일 기세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여권을 향한 민주당의 거센 공세 가운데 차기 당권주자의 행보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우리 당의 몇몇 지도자급 인사들은) 자신의 이미지 관리에 불리하다 싶으면 상대 진영과의 논쟁을 회피해 버리고 하나 마나 한 양비론적 평론을 펼치다가 당이 어려운 국면에 처해 있을 때 해외로 철수해 버린다면 그것은 동지로서의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고 적었다.

상대 진영의 터무니없는 가짜 조작 방송에 현혹돼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보다 더 자당의 대통령과 당을 공격하며 내부총질을 한다면, 그것 또한 동지로서의 처신이 아니라고 본다여소야대 상황에서 우리 당의 위기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 ‘샌님같은 이미지 정치, 그때그때 간 보다가 여야 논쟁이 치열해지면 뒤로 숨어버리는 '비겁한 정치', 내부총질에 익숙한 '배신의 정치'로는 우리 당의 위기를 극복해 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엔 지금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윤 정부를 무너뜨리기 위해 혈안이 돼 있는 저들에 맞서 맨 앞에 나서서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리더십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