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K 방문한 與 당권 주자 조경태 의원… “이준석, 가처분 결과 상관 없이 결단 내려야”
정치 국회·정당

TK 방문한 與 당권 주자 조경태 의원… “이준석, 가처분 결과 상관 없이 결단 내려야”

image
[천지일보 대구= 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28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8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28일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하고 당심 다지기에 나섰다. 조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심문과 관련해 “결과와 상관 없이 (이 전 대표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심문이 시작됐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의원은 “이 전 대표는 이미 리더십을 잃었다고 본다. 당원으로부터 신임을 잃는다면 힘을 잃는 것”이라며 “(가처분) 인용이 된다해도 결단을 내려야 한다. 그것이 선당후사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불편한 감정은 있겠지만, 당을 살린다는 마음으로 결단을 내려서 조기전당대회를 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왜 조경태가 당 대표가 되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저는 젊은 편이지만, 당 내 최다선”이라며 “초선 시절부터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다음 총선에서 과반 이상 의석수를 차지해야 한다”며 “(다음 총선에는) 공정한 공천이 중요하다. 20년 동안 정치를 하면서 어느 계파에도 소속된 적이 없다”고 부연했다.

조 의원은 당권 도전 선언 시기를 묻는 질문에 “10월 중에는 당권 도전을 선언할 것”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정치 개혁 방향성이나 철학을 담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논란에 대해서는 “말한 분이 안했다 하면 그 말이 정답”이라며 “지난 2002년도에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도 부산시장 선거지원 유세에 갔을 때 비속어를 쓴 사실이 없는데 기사화되서 논란이 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국익과 관련된 것은 가능하면 자중하는 것 자중하는 것이 좋고 언론사도 너무 지나치게 침소봉대 하는 것은 자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번 대구방문이 이유에 대해 “대구는 보수의 요람이자 심장부”라며 “큰 뜻을 전하고 밝힐때는 대구를 들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