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 이재명 대표 수사 본격화, 제대로 해야 한다
오피니언 사설

[천지일보 사설]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 이재명 대표 수사 본격화, 제대로 해야 한다

킨텍스 대표이사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대북 경협 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면서 검찰 수사가 당시 도지사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로까지 확대될지 주목된다.

수원지법은 28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이 전 부지사와 뇌물 공여 등 혐의를 받는 쌍방울 B 부회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을 모두 발부했다. 법원은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사외이사직을 마친 뒤 도 부지사를 역임한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 킨텍스 대표를 맡은 2020년 9월부터 올해 초까지 약 3년여간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외제차 등 차량 3대를 제공 받는 등 뇌물 2억 5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자신의 측근 C씨를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천여만원을 지급받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뇌물을 받은 대가로 쌍방울이 2019년 1월과 5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 등과 경제협력 사업 관련 합의서를 작성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합의로 쌍방울 계열사는 북한의 희토류를 포함한 광물에 대한 사업권을 약정 받았고, 그 직후 계열사의 주식은 급등했다.

이 전 부지사의 구속은 앞으로 쌍방울과 이재명 대표와의 연관성을 수사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쌍방울은 이 대표가 과거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받을 때 거액의 변호사비를 대신 내줬다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다. 재판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대표는 2018년부터 2년간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치열한 법정공방을 벌인 끝에 7대5로 무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이 재판은 시민단체 등이 ‘쌍방울사가 이태형 변호사의 수임료 23억원을 대납했다’는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 대표에 대한 쌍방울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 검찰은 전면적인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권성동 전 원내대표는 “이 대표와 쌍방울의 검은 커넥션이 드러났다. 쌍방울이 발행한 1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페이퍼컴퍼니 2곳이 사들였는데 이 중 1곳의 사외이사가 이태형 변호사”라며 “이 대표의 선거법 위반 사건 변호인에게 쌍방울이 대신 변호사비를 제공했다는 의혹의 당사자”라고 이미 밝힌 바 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 “쌍방울과 나와의 인연은 내복 하나 사 입은 것 밖에 없다”며 권 전 원내대표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 대표에 대한 법적인 문제를 이번 사건을 통해 제대로 정리하고 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