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령인구 900만명 첫 돌파… 절반 이상이 “일 더하고 싶어”
경제 경제일반

고령인구 900만명 첫 돌파… 절반 이상이 “일 더하고 싶어”

전체 인구 중 17.5% 비중 차지
3년 뒤 20%, 초고령사회 진입
3명 중 2명, 생활비 직접 마련
빈곤율 43%, 주요국 중 1위

image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처음으로 900만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절반 이상은 생활비 마련 등의 이유로 아직은 일을 더하고 싶어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기준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901만 8천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9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17.5%가 고령자라는 의미다.

통계청은 3년 뒤인 2025년에는 고령인구가 더 늘어나 비중은 20.6%가 돼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로 도달 연수는 7년으로, 오스트리아 53년, 영국 50년, 미국 15년, 일본 10년에 비해 매우 빠른 속도다.

가구주 연령이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519만 5천 가구로 전체 가구의 24.1%다. 고령자 가구의 1/3을 넘는 187만 5천가구가 1인 가구다.

이런 가운데 황혼 이혼은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전체 이혼 건수는 전년 대비 4.5% 감소했지만 65세 이상 남자와 여자의 이혼은 각각 13.4%, 17.5% 증가했다. 재혼 역시 전체 연령층에선 감소했지만 65세 이상에선 증가세가 감지됐다.

가족과 노후준비 등에 대한 고령자의 의식은 점차 변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가족이 부모를 부양해야 한다는 견해는 38.3%에서 27.3%로 감소했다. 가족과 정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37.8%에서 49.9%로 높아졌다.

본인·배우자가 직접 생활비를 마련하는 고령자 비중은 65.0%였다. 3명 중 2명이 스스로 생활비를 조달한다. 자식이 부양해주길 기대하는 고령자들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65~79세 고령자 54.7%가 취업 의사가 있다고 답변했다. 취업을 원하는 사유는 생활비에 보탠다는 응답이 53.3%로 가장 많았다. 노후를 준비하는 고령자는 56.7%였다. 43.3%는 준비를 하지 않고 있다.

2021년 기준으로 고령자 가구 순자산은 4억 1048만원, 고용률은 34.9%였다.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소득 분배지표는 2016년 이후 개선되고 있으나 빈곤율은 높다. 2019년 기준 66세 이상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43.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5개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