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경기도 버스노사, 새벽 재협상서 극적 타결… 총파업 철회
사회 사회일반

경기도 버스노사, 새벽 재협상서 극적 타결… 총파업 철회

임금 5% 인상 등에 합의
오전 4시 30분 정상운행

image
2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버스 차고지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경기도 버스 노사가 30일 새벽 막판 재협상에서 극적으로 타결을 이뤄냈다. 이로써 버스 노조의 총파업도 철회돼 우려됐던 교통대란도 피할 수 있게 됐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협의회)는 이날 오전 2시~4시40분 경기 수원시 권선구 탑동에 위치한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에서 가진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사측)과 2시간 이상 추가 협상을 진행했다.

이 협상에서 양측은 서울지역 종사자와 비슷한 수준인 5% 인상하는 안인 임금협약에 합의했다. 노사 양측이 가장 견해차가 컸던 부분이다.

또 근로 여건 개선을 위해 14일 전에 배차 근무표를 작성하는 것과, 유급휴일에 수당을 지급하는 단체협약 개정안에도 합의했다.

관심이 쏠렸던 준공영제 전면 시행 약속도 받아냈다. 협의회 측 관계자는 “준공영제 전면 확대에 대한 내용은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확실성 있는 답변으로 협의회 차원에서 믿음을 갖게 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29일) 협의회는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 소재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 열린 2차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사측과의 합의점을 찾지 못해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이에 예고했던 파업을 기정사실화했다.

하지만 공식 조정회의 결렬 이후에도 지노위 등의 중재로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양측이 다시 자리를 옮겨 협상 자리를 마련하면서 극적인 합의를 끌어냈다.

여기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오전 4시께 협상장을 직접 찾아 중재에 가세한 것도 협상 타결의 실마리가 됐다.

다만 재협상이 첫 차 출발 시간인 오전 4시를 넘겨서까지 진행되면서 이날 일부 노선의 첫 차 운행은 없었다. 협의회 측은 재협상 타결 직후 오전 4시 30분부터 도내 모든 노선의 운행을 시작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