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윤석열·해리스·북한 미사일 도발·박진 해임건의안·김진표 사퇴권고안·고령인구 900만명·스토킹 범죄·서울 아파트값·대면면회
사회 사회일반 천지일보 이슈종합

[천지일보 이슈종합] 윤석열·해리스·북한 미사일 도발·박진 해임건의안·김진표 사퇴권고안·고령인구 900만명·스토킹 범죄·서울 아파트값·대면면회

천지일보가 간추린 오늘의 이슈종합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사전환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22.9.29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미국 ‘인플레 감축법(IRA)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등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용산 대통령실 2층 확대회의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했다. 북한이 29일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8시 48분께부터 8시 57분께까지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29일 주요 이슈를 모아봤다.

◆尹대통령, 해리스 美부통령 접견… IRA 우려·북핵 대응 등 논의☞(원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미국 ‘인플레 감축법(IRA)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등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용산 대통령실 2층 확대회의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했다.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2발 발사”… 이틀 연속 도발☞

북한이 29일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8시 48분께부터 8시 57분께까지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image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09차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고 있다. 박 장관 해임건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재적 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출처: 뉴시스)

◆與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김진표 사퇴권고안’ 맞불… 정국 급랭☞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단독 처리한 가운데 국민의힘도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사퇴 권고안을 발의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내달 있을 국정감사까지 겹치면서 대치구도가 더 가팔라지며 정국이 급랭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령인구 900만명 첫 돌파… 절반 이상이 “일 더하고 싶어”☞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처음으로 900만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절반 이상은 생활비 마련 등의 이유로 아직은 일을 더하고 싶어했다.

◆서울 아파트값, 10년 만에 ‘최대 하락’… 18주 연속 내리막☞

서울 아파트값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수도권과 전국 아파트값도 지난 2012년 5월 시세 조사 이후 10년 4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image
스토킹 합성 이미지. ⓒ천지일보 2022.09.29

◆[스토킹처벌①]“열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스토킹, 범죄로 처벌되기까지☞

스토킹(stalking). 사전적 의미로는 ‘남을 따라다니며 괴롭히는 행위’. 이 단어가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것은 연예인들이 일부 팬들에 의해 당하는 사생활 침해를 알리면서다. 

◆내일 중대본 회의서 대면면회 재개 발표할 듯… 시행은 다음주부터 예상☞

요양병원·시설 대면면회 재개 조치가 이르면 내일(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행은 다음주부터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尹대통령, 교육부 장관 후보에 이주호… 경사노위엔 김문수☞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명했다. 또 노순동개혁 논의를 주도할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에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발탁했다.

◆교권침해 학생, 교사에게서 분리한다… 학교생활기록부 기재도 검토☞

최근 학생이 수업 중 교단에 드러눕는 등 교권침해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논란이 이는 가운데 교육부가 이에 대한 대응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권을 침해한 학생을 즉각 분리하고, 교사의 학생 생활지도권한을 법제화해 다수 학생의 학습권을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