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5성급 호텔을 우리집으로”… 마켓컬리, 호텔 리빙 제품 인기
경제 유통

“5성급 호텔을 우리집으로”… 마켓컬리, 호텔 리빙 제품 인기

올해 판매량 전년보다 6배 증가
침구류·타월·디퓨저 등 제품 인기

image
더 조선호텔 릴리 차렵이불 그레이. (제공: 컬리)

[천지일보=황해연 기자] 최근 주거 공간의 프리미엄화가 인테리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우리집을 호텔처럼 꾸미고자 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컬리는 일상 장보기 앱 마켓컬리에서 호텔 리빙 제품들의 판매가 증가세에 있다고 30일 밝혔다.

마켓컬리의 호텔 브랜드 리빙 카테고리 부문 최근 판매량은 이 부분 제품을 처음 판매하기 시작한 전년 동기간(2021년 8~9월) 보다 6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디퓨저와 패브릭 스프레이 등 홈 프레그런스 제품 역시 6배 넘게 판매됐으며 바스 로브와 타월 등 욕실 용품은 16배 늘어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마켓컬리에서만 만날 수 있는 컬리 온리(Kurly Only) 제품인 ‘더 조선호텔 릴리 차렵이불’은 지금 날씨에 맞는 간절기 제품이다. 머리카락 1/00 굵기의 저데니아 솜이 사용돼 소프트한 터치감이 특징이며 밀도가 높아 두껍지 않지만 보온성이 매우 뛰어나다.

호텔에 있는 듯 고급스러운 ‘향테리어’를 완성시켜주는 제품들도 인기다. ‘더 플라자 호텔 P-Collection’과 ‘글래드 호텔’의 제품은 디퓨저와 룸&패브릭 스프레이 등 다양한 형태로 출시돼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전 세계 반얀트리 호텔 객실과 욕실에 비치된 ‘반얀트리 타이 차마나드 바디로션’ ‘샤워 젤’은 이국적이고 독특한 향이 특징으로 긍정적인 후기가 늘면서 꾸준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호텔에서 제공되는 바스 로브도 그대로 구매할 수 있어 집에서 호캉스 분위기를 내려는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조선호텔 내에서 사용하는 제품과 동일한 ‘더 조선호텔 바스 로브’는 가볍고 얇지만 촉감이 좋아 고급스러움이 돋보인다는 평이다.

컬리 생활팀 담당자는 “요즘 소비자들은 호텔이 주는 안락하고 쾌적한 환경을 일상에서도 그대로 경험하고자 한다”며 “그들의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리빙 제품들이 출시돼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