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창양 산업장관 “오일쇼크 준하는 심각한 비상상황 직면”
경제 기업·산업

이창양 산업장관 “오일쇼크 준하는 심각한 비상상황 직면”

올겨울 에너지 사용량 10% 절감 
‘범국민 에너지 절약운동’ 시행

image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에너지 절약을 위한 국민적 노력과 함께 경제와 산업 전반을 저소비·고효율 구조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30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현재 전 세계는 오일쇼크에 준하는 심각한 에너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와 에너지 무기화 등으로 에너지 가격이 폭등했다”며 “70년대 오일쇼크에 준하는 비상상황이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이 장관은 “우리나라는 에너지 해외 의존도가 높은 만큼 막대한 무역수지 적자가 발생하고 있고 지난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연료비 리스크에 취약해진 가운데 그동안의 요금인상 억제와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에너지 공기업의 재무 상황이 극도로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요금인상 억제와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에너지 공기업의 재무 상황이 극도로 악화해 경제와 산업 전반을 저소비, 고효율 구조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장관은 “정부는 에너지 절약, 에너지 효율 혁신, 에너지 가격기능 회복 등을 통해 위기 극복과 우리 경제산업의 체질개선을 추진해나가겠다”면서 “에너지 사용량을 10% 절감해 범국민 에너지 절약 운동을 전개하고 문화로 정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와 공공기관이 앞장서 겨울 난방온도를 18도에서 17도로 1도 낮추는 등의 에너지 절감을 실천해 모범을 보이고 공공기관, 교량 등의 경관 조명 등을 끄면서 분위기를 잡아 전 국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그는 이어 “공공기관이 앞장서 난방온도 제한, 난방기 순차 운휴, 조명 소등 등 겨울철 에너지 절감 5대 실천 강령을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 자발적 에너지 절약 참여를 확산하기 위해 ‘범국민 에너지 다이어트 서포터스’를 운영하고, 에너지를 절약한 만큼 현금으로 돌려주는 ‘에너지 캐시백’도 확대한다.

에너지 다소비 기업과는 자발적 효율 혁신 협약을 체결하고, 지자체와 함께 에너지 다소비 건물의 효율 개선도 추진된다. 또 에너지 절약시설 투자와 효율 향상 핵심 기술 개발에 대해서는 세제 지원이 확대된다. 특히 정부는 수요 효율화를 유도하고, 공기업의 재무 건전성 악화에 따른 안정적 공급 기반 훼손을 막기 위해 에너지 요금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세계 에너지 상황은 우리에게 위기이자 에너지 소비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기회이기도 하다”고 “국민이 함께할 때 극복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