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동서발전, 미세먼지 걱정없는 쾌적한 복지시설 조성
경제 경제일반 보도자료

동서발전, 미세먼지 걱정없는 쾌적한 복지시설 조성

image
(왼쪽부터)김영관 한국 노인인력개발원 본부장,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한수림 울산남구시니어클럽 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미세먼지 저감식물 활용 환경개선 사업’ 제막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22.09.30

[천지일보=김가현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울산지역 복지시설에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식물을 식재한 수직정원을 보급한다.

동서발전은 30일 울산 남구 청소년차오름센터에서 ‘미세먼지 저감식물 활용 환경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수직정원 제막식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오는 10월까지 울산 남구 복지시설 14곳에 미세먼지 정화기능이 우수한 공기정화식물인 빌레나무, 백량금 등으로 제작한 수직정원을 설치해 미세먼지 걱정이 없는 환경을 제공한다.

이번 환경개선 사업으로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울산남구시니어클럽은 보급된 수직정원의 식물재배, 사후관리 등을 담당하는 노인 전문 관리원 40명을 선발한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미세먼지 저감식물활용 환경개선 사업은 친환경·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해결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협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울산 중구·울주군·충남 당진시 관내 호흡기 취약계층시설 60곳을 대상으로 총 1억 5000만원 상당의 수직정원을 보급하고 75명의 어르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일상 속 생활환경 문제개선과 노인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상생의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