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美 “北 탄도미사일 발사 인지… 즉각적 위협 없어”
정치 국방

美 “北 탄도미사일 발사 인지… 즉각적 위협 없어”

image
사진은 지난해 3월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한 사진. 당시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그해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됐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미국이 “미군이나 미국 영토, 동맹국에 즉각적인 위협은 없다”면서도 역내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한다고 규탄했다.

9월 30일(현지시간)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북한의) 두 번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알고 있다”며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건이 미군이나 영토, 동맹국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한다”면서도 “이번 발사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한다”고 비판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45분께부터 7시 3분까지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군 당국은 고도 약 30㎞, 비행거리 350㎞, 속도 마하 6(음속의 6배)으로 탐지했다.

이번 무력시위는 전날 독도 동쪽 공해상에서 실시한 한미일 대잠수함전 연합훈련에 반발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북한은 이날로 최근 일주일간 4번이나 탄도미사일을 쐈으며, 올해 들어서는 20차례 발사했다. 순항미사일도 2차례 발사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는 8번째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