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치 싸움으로 얼룩진 방통위 국감… 與, 한상혁 사퇴 종용 및 MBC 규탄(종합)
경제 방송·통신

정치 싸움으로 얼룩진 방통위 국감… 與, 한상혁 사퇴 종용 및 MBC 규탄(종합)

與 “尹 철학과 다르니 떠나야”
여야, 尹 바이든 비속어 논란
MBC 보도 적절성 두고 논쟁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10.06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6일 진행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국정감사에서 한상혁 방통위원장을 향한 여당의 맹렬한 사퇴 종용이 이어졌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를 최초 보도한 MBC를 두고도 여야가 팽팽히 맞섰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대통령과 철학이 맞지 않으면 물러나야 한다고 본다소문에 따르면 한상혁 위원장은 자리에 연연하고 있고, 불쌍하고, 소신이 없고, 비굴하다고 한다고 비난했다.

야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곧바로 인신공격성 발언을 하지 말라고 일갈했지만 박 의원은 들리는 여론을 가지고 얘기하는 것뿐이라며 발언을 이어갔다.

박 의원은 위원장 임기 등과 관련 방통위 법에 따르면 대통령과 철학을 공유해서 새 정부의 통신 정책을 끌어나가라는 개념이지 끝까지 (사퇴 안 하고) 견디라는 얘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2.10.06

그러면서 김효재 방통위 상임위원에게 한상혁 위원장이 사퇴해야 하는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김 상임위원은 “(한 위원장은) 현재 두 개의 법적 가치를 부여받고 있다. 임기가 남았다는 것과 집권 여당과 함께 방통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라는 내용이다라며 “(한 위원장이) 자리에 계속 있는 건 옳지 않다고 발언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대통령과 철학이 다르다는 말에 왜 반박하지 않았느냐. 국감장이지만 말이 아닌 얘기에 대해서는 항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자 방송의 독립성 문제 때문에 (대통령과) 철학을 공유해야 한다는 얘기에는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고 답하며 사실상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여보세요. 말이 아니라니. 사과하세요라며 반발했고 국감장에 잠시 소동이 일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임기가 보장된 상태에서는 돈을 떼먹었다거나 불법을 저지른 게 아닌 이상 사퇴를 종용할 수 없다문재인 정부 시절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하지 않았나. 앞으로는 정책과 관련된 질의를 해주길 바란다고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한 위원장의 자질에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3년째 임기를 지키고 있으면 일을 잘해야 하는데 텔레그램 n번방과 관련해 어떠한 개선이나 조치가 없었다국정감사에서 약속했으면 잘하는 쇼라고 했어야지 허풍만 떨었고 3년 동안 손 놓고 있었다. 도대체 무슨 노력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일갈했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의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관련 질의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2.10.06

윤석열 대통령의 바이든 비속어 논란도 이날 뜨거운 감자가 됐다. MBC에 대한 처분과 방통위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의 판단이 주요 쟁점이었다.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은 민주주의국가에서 언론의 자유는 지켜져야 하지만 MBC의 보도 행태는 진영 논리에 매몰돼 하이에나가 들판에서 먹잇감을 사냥하는 듯한 모습이었다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방통위는 공공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MBC를 어떻게 할지 종합 국감 전까지 입장을 알려달라고 주문했다.

정청래 위원장은 국민의힘 측이 (MBC가 기입한) 자막을 가짜다’ ‘조작이다주장하는데 MBC 자막이 허위면 심의를 하긴 해야겠다고 방심위에 질문하는 취지로 말했다.

정연주 방심위원장은 정식 심의 안건으로 올라오면 심의하게 되긴 하지만 (위원장의 말대로) 심의할지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영상의 발음을 분석한 영상을 반복 재생하며 바이든날리면으로 주장한 대통령실에 대해 비판했다.

또한 대통령실 MBC에 보낸 공문을 분석하며 언론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대통령실이 악에 받친 공문을 MBC에 보냈다. 내용을 보면 굉장히 공격적이며 언론을 검열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윤 대통령의 발언을 바이든이라고 인식한 자료를 공유하며 여당 인사 중에도 바이든이라고 들은 사람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2.10.06

이어 속보에 따르면 MBC에 대한 세무조사가 진행된다고 한다많은 방송사가 보도했는데 가장 처음 보도한 MBC에 대해 재갈을 물리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은 언론에는 진실의 자유는 있지만 허위 사실을 유포할 자유는 없다“MBC 언론 탄압이라고 하는데 MBC의 잘못된 보도를 고치라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성중 의원은 언론·기자 윤리 강령 등을 근거로 MBC를 비판했다. 박 의원은 “MBC의 좌파 편파적 보도 행태는 도를 넘었다. 언론윤리헌장에 따르면 정확성은 신속성에 우선한다공식석상 발언도 아니고 주위 소음으로 알아듣기 어려운 것이고 전문가 사이에서도 일치된 의견이 나오지 않고 있다. 바이든으로 들린다는 의견이 많았다는 이유로 이렇게 보도한다는 것은 크게 잘못됐다고 일갈했다.

또한 한국기자협회 윤리강령에 따르면 기록 자료를 조작하지 않는다’ ‘정확한 것만 보도한다’ ‘추측 보도를 지양한다’ ‘임의로 조작해 사용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는데 (MBC) 자질이 없는 거 같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를 승인한 MBC 사장이 사퇴하는 게 맞다고 주장하며 방통위에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한상혁 위원장과 정연주 위원장은 이와 관련된 의원들의 질의에 제가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