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부, 여가부 폐지 확정… 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
정치 정치일반

정부, 여가부 폐지 확정… 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

18부·3처·19청·6위원회로 개편
여가부 핵심 기능 복지부 이관

image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등을 담은 윤석열 정부의 정부조직 개편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윤석열 정부의 공약대로 여성가족부가 폐지돼 보건복지부로 이관된다. 또 국가보훈부와 재외동포청이 신설된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정부조직개편안을 공식 발표했다.

정부안에 따르면 여성가족부의 주요 기능이 보건복지부로 이관돼 복지부에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가 신설된다. 외교부 장관 소속으로 재외동포청을 신설하는 한편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로써 지난 2010년 출범한 여가부는 12년 만에 부처 폐지의 갈림길에 섰다. 정부는 여가부를 폐지하고 복지부에 인구·가족·아동·청소년·노인 등 종합적 생애주기 정책과 양성평등, 권익증진 기능을 총괄하는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를 신설할 방침이다.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장에게는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같이 장관과 차관 중간의 위상과 예우를 부여한다. 이밖에 여성고용 기능은 통합적 고용지원 차원에서 고용노동부로 이관한다.

정부는 여성·청소년 등 특정 대상 업무 수행으로 전 생애주기에 걸친 종합적 사회정책을 추진하기 곤란하며 부처 간 기능 중복 등 정부 운영의 비효율이 있다고 개편 필요성을 설명했다.

국가보훈 체계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국가보훈처는 국가보훈부로 격상할 계획이다.

국가보훈부 장관은 국무위원으로서 부서권, 독자적 부령권을 가지고 국무회의 및 관계 장관회의 참석 권한 등이 강화된다. 현재 처장은 국무회의 배석·발언권은 있으나 심의·의결권이 없으며 부령 발령권도 갖고 있지 않다.

국가보훈부는 ‘부 단위’ 부처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수행을 위한 조직 및 기능이 보강된다. 정부는 국가보훈은 대한민국의 핵심 가치인 자유주의 구현의 초석으로서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해 국민통합을 이끌어갈 백년대계이며 국격에 걸맞은 보훈 체계를 구축하려면 국가보훈 조직·기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외교부의 재외동포 정책 기능을 이관하고 재외동포재단의 사업기능을 통합해 외교부 장관 소속으로 재외동포청을 신설하기로 했다.

재외동포 수가 지난해 기준 732만명에 달하는 상황에서 동포사회의 높아진 기대, 세대교체 등 정책환경 변화에 종합적·체계적으로 대응할 필요에 따른 것이다.

현재 재외동포 업무는 관계 부처와 재단 등에서 나눠서 하고 있는데 재외동포 원스톱 지원 강화를 위해 별도의 재외동포 전담기구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이와 함께 외교부 소속 재외동포정책위원회를 설치해 이를 통해 중장기 정책 방향을 세우고 관계부처 협업 등 재외동포정책 총괄조정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애초 거론되던 이민청과 우주항공청 신설은 이번 개편안에선 빠졌다. 정부·여당은 국회 동의를 구해 11월 정기국회에서 정부조직법을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정부안대로 개편되면 18부·4처·18청·6위원회는 18부·3처·19청·6위원회로 바뀐다. 국무위원 수는 여가부가 1명 줄고 국가보훈부가 1명 늘어 18명이 유지된다.

#정부 #윤석열 #여성가족부 #국가보훈부 #이상민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