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외환보유액 197억 달러 급감…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경제 금융·증시

외환보유액 197억 달러 급감…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외환위기 우려에 한은 진화 
통계 발표 후 이례적 브리핑
한은 “보유액 충분한 수준”

image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원/달러 환율 급등을 막기 위해 외환 당국이 달러화를 시중에 풀어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급감한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들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67억 7천만 달러로, 8월 말(4364억 3천만 달러)보다 196억 6천만 달러나 줄었다. 이는 2008년 10월(274억 달러) 이후 13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2022.10.6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달 원/달러 환율 급등을 막기 위해 외환 당국이 달러화를 시중에 풀면서(매도) 외환보유액이 한 달 사이 200억 달러 가까이 급감했다. 이는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이다. 향후 환율이 계속 급등할 가능성이 커 외환보유액은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세계 8위 규모라 충분한 수준이라고 외환위기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게 한국은행의 설명이다.

한은이 6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67억 7천만 달러로, 8월 말(4364억 3천만 달러)보다 196억 6천만 달러나 줄었다. 이는 금융위기 당시 2008년 10월(274억 달러) 이후 13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한은은 과거와 비교해 외환보유액 규모 자체가 커졌기 때문에 9월 감소율(-4.5%)은 역대 32번째 수준에 불과하다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외환보유액은 3월 이후 4개월째 내리막을 달리다가 7월 반등했으나 8월과 9월 다시 두 달 연속 빠졌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794억 1천만 달러)이 한 달 전보다 155억 3천만 달러 감소했다.

예치금(141억 9천만 달러)과 특별인출권(SDR·141억 5천만 달러), IMF(국제통화기금)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2억 3천만 달러)’도 각각 37억 1천만 달러, 3억 1천만 달러, 1억 달러 줄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 9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오금화 한은 국제국장은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 달러화 평가 절상에 따른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 감소 등 때문”이라고 외환보유액 감소 배경을 설명했다.

한은은 통상적으로 월별 외환보유액 통계를 발표하면서 별도 언론 브리핑을 하지 않지만,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오 국장 등이 직접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외환보유액 감소폭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 수준에 이르면서 외환위기 가능성에 우려가 나오자 한은이 진화하 위해 적극 나선 의도로 해석된다.

오 국장은 ‘환율 방어가 성공적이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가 특정 환율을 타깃(목표)으로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국내 외환시장에 수급 불균형이 있는 경우, 시장 기대가 한쪽으로 쏠리는 것을 막기 위해 개입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외환 시장이 기능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오 국장은 “현재 외환보유액은 충분하다”며 “세계 외환보유액 순위에서 우리나라가 9위에서 8위로 올랐고, 외환당국의 외환보유액 뿐 아니라 2014년부터 순대외금융자산 보유국으로서 국내총생산(GDP)의 37%에 이르는 대외자산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낮은 단기외채 비율도 고려해야 하고, 지난달 말 신용평가기관 피치도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같은 신용등급 국가들과 비교해 건실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부연했다.

특히 오 국장은 “외환위기 당시(2008년 3월∼11월) 외환보유액이 월평균 70억∼80억 달러씩 감소했는데, 최근(2021년 10월∼2022년 9월) 감소폭은 월평균 47억 7천만 달러로 외환위기 당시보다 작다”며 “외환위기라는 표현은 현재 우리나라 경제를 묘사하는데 그다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8월 말 기준(4364억 달러)으로 세계 8위를 기록 중이다. 중국이 3조 549억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 2921억 달러), 스위스(9491억 달러), 러시아(5657억 달러), 인도(5604억 달러), 대만(5455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4566억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외환보유 #한국은행 #달러 #환율 #신용등급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