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진수·손준호 "아르헨티나 잡은 사우디, 우리에게도 희망·동기부여"
국제 국제 HOT뉴스

김진수·손준호 "아르헨티나 잡은 사우디, 우리에게도 희망·동기부여"

FIFA 랭킹 51위 사우디아라비아, 메시 있는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에 2-1 역전승
앞서 카타르·이란 패배 만회하며 아시아 축구 자존심 살려
24일 남미 강호 우루과이와 만나는 벤투호에 동기부여

image
각오 밝히는 김진수

[도하(카타르)=뉴시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1위의 약체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후보 아르헨티나를 꺾은 이변은 벤투호에 희망과 동기부여로 작용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뒷심을 발휘하며 2-1 역전승을 거뒀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대이변이다. 아르헨티나는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남미 전통의 강호다.선제골을 터뜨린 '슈퍼스타' 메시가 버티고 있다. 이번 대회를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으로 삼은 메시는 멋진 '라스트 댄스'를 꿈꿨지만 첫 스텝부터 꼬였다.

오는 24일 우루과이의 조별리그 1차전을 앞두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한국 대표팀에도 큰 소식이었다.

김진수(전북)는 "모든 분들이 아시겠지만 축구란 스포츠는 강팀이 질 수 있고, 약팀이 이길 수도 있다"며 "같은 아시아 국가로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긴 게 우리에게도 희망이라고 본다. 잘 준비해서 이기는 것만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시아 축구는 월드컵에서 최약체 그룹으로 평가받는다. 전통의 강호 유럽, 남미가 양분한 가운데 아프리카, 북중미의 아래 그룹이란 말이다.

이번 대회도 다르지 않은 흐름이었다. 개최국 카타르는 개막전에서 에콰도르에 0-2로 패했고, 아시아의 강호 이란은 잉글랜드에 2-6으로 대패했다.

벤투호의 첫 상대 우루과이는 FIFA 랭킹 14위로 한국(28위)보다 객관적인 전력이 위다. 상대전적에서도 1승1무6패로 크게 뒤진다.

손준호(산둥 타이산)는 "모든 경기를 챙겨서 봤다. 같은 아시아 국가지만 경기를 임하는 자세나 뛰면서 정말 선수들이 간절함이나 이기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다"며 "앞서 두 번(카타르·이란) 패했지만 아시아 국가가 다 지진 않았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이긴 게 우리 선수들에게도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