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바이든, 추수감사절 앞둔 총기난사 비난… “더 큰 조치 취해야”
국제 국제 HOT뉴스

바이든, 추수감사절 앞둔 총기난사 비난… “더 큰 조치 취해야”

imag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州)에서 또다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하자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총기 폭력에 맞설 추가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내일(24일)은 미국인으로서, 가족으로서 우리를 모이게 하는 가장 소중한 휴일 중 하나인 추수감사절"이라며 "하지만 끔찍하고 무분별한 폭력으로 이번 추수감사절에 비어있는 테이블이 더 많아졌고, 최악의 희생과 고통을 알게 된 가족이 더 많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나는 가장 중요한 총기 개혁에 서명했지만, 그것만으론 충분하지 않다"며 "우린 더 큰 조처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전날 밤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에 있는 월마트에서 매장 직원이 직원 휴게실에서 총기를 난사해 범인을 포함한 7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19일 콜로라도주의 한 성소수자 클럽에서 총기난사로 5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친 지 사흘 만에 발생해 미국을 충격에 몰아넣고 있다.

그에 앞서 이달 초에는 버지니아대 캠퍼스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같은 대학 미식축구팀 선수 3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버지니아대 총격 참사도 언급하며 "끔찍한 총격으로 고통받는 가족을 위해, 체서피크 지역사회를 위해, 버지니아를 위해 애도한다"고 말한 뒤 "비극적인 총격에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미 전역의 모든 이들을 애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에 맞설 하나의 국가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월 의회가 통과시킨 총기규제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

이 법안은 총기를 사려는 18∼21세의 신원조회를 위해 미성년 범죄와 기록을 제공할 수 있게 하고, 21세 미만 총기 구매자의 정신건강 상태를 관계 당국이 최소 열흘간 검토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미국에서 실질적인 총기 규제 법안이 통과된 것은 1993년 돌격소총 금지법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어서 의미가 작지 않았지만, 공격용 소총 판매 금지 등이 의회 논의 과정에서 제외되는 등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규제 법안에도 미국에서 총기 사건이 끊이지 않자 소총 판매 금지 등 강력한 법안 처리를 의회에 촉구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