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도어스테핑 MBC 기자 태도 “부적절” 50.5%… 민영화에는 반대 의견 52.9%
정치 대통령실·총리실

도어스테핑 MBC 기자 태도 “부적절” 50.5%… 민영화에는 반대 의견 52.9%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현안과 관련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20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 과반은 MBC 대통령실 출입기자가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에 슬리퍼 차림으로 임한 것을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다만 국민 과반은 이 사태를 전후해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MBC 민영화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가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21~22일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 50.5%는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도어스테핑)에 MBC 기자가 슬리퍼 차림으로 임한 것에 대해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40.5%는 ‘잘한 행동’이라고 평가했으며, ‘잘 모르겠다’는 9.0%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답한 긍정평가층에서는 93.4%가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응답했으나, 윤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부정평가층에서는 58.5%가 ‘잘한 행동’이라고 응답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자의 85.9%가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응답했으나,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65.3%는 ‘잘한 행동’이라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잘한 행동’이라는 응답이 51.1%로 ‘부적절한 행동(40.7%)’을 앞섰으나, 20대 이하와 30대·50대·60대 이상에서는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응답이 각 51.1%, 48.9%, 49.8%, 57.5%로 ‘잘한 행동’이라는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MBC 민영화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응답이 52.9%로 ‘찬성한다(31.3%)’보다 21.6%p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15.9%였다.

민영화 찬성은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층(67.6%)과 국민의힘 지지층(55.6%)에서 높았다. 민영화 반대는 윤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층(71.6%)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2.1%)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령과 권역별로는 모든 연령대, 전국 모든 권역에서 민영화 반대 여론이 높았다. 민영화 반대는 서울(55.4%)과 40대(63.1%)에서 가장 높았다. 민영화 찬성은 강원·제주(39.9%)와 60대 이상(35.9%)에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22일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방식의 ARS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2.8%로 최종 1004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6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