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통일부, 김여정 ‘막말’ 담화에 “매우 개탄… 南선동‧체제 흔들려는 불순한 기도”
정치 외교·통일

통일부, 김여정 ‘막말’ 담화에 “매우 개탄… 南선동‧체제 흔들려는 불순한 기도”

“南국민 누구도 동조 안해”

image
(서울=연합뉴스)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막말 담화'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11.2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2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막말’ 담화와 관련해 “매우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여정 부부장이 우리 국가 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현재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됐음에도 불구하고,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이런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북한 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김여정 부부장은 한국과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하며 낸 담화에서 “한국의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 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고 비난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 차원에서 별도로 말씀드릴 내용은 없다”면서도 “김여정의 막말 담화 내용에 대해 동의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통일부 #김여정 막막 담화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