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시, 반지하 가구 지상층 이주 시 2년간 월 20만원 지원
전국 서울

서울시, 반지하 가구 지상층 이주 시 2년간 월 20만원 지원

오는 28일부터 신청·12월 말부터 지급
상습침수·중증장애인 가구 우선 지원

image
[천지일보= 송연숙 기자] 시청전경 ⓒ천지일보 2022.11.24

[천지일보=송연숙 기자] 서울시가 침수 우려를 안고 살아가는 반지하 가구가 일상의 불안을 덜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상층 이주 지원을 본격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지난 8월 ‘반지하 거주 가구 지원대책’의 하나로 발표한 ‘반지하 특정바우처’를 오는 28일부터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상시 신청받는다. 반지하 거주 가구가 지상층으로 이사하는 경우 최장 2년간 매달 20만원씩 월세를 보조받을 수 있다.

지급은 자격요건 적정성과 중복수혜 여부 등을 조사해 12월 말부터 이뤄진다. 세부적인 지원기준과 구비서류는 서울주거포털 내 전용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반지하를 떠나고 싶지만 지상층으로 이주할 때 증가하는 월세 부담으로 주저하는 가구를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특정바우처를 신설해 주거 약자와의 동행을 한층 강화했다고 전했다.

이에 시는 과거 침수피해가 발생해서 향후에도 침수 우려가 높은 가구와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피가 어려운 중증장애인 거주 가구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단 ▲자가주택을 보유한 경우 ▲공공임대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 ▲주거급여·청년월세를 받는 경우 ▲고시원을 비롯한 근린생활시설·옥탑방·쪽방으로 이주하는 경우 ▲특정바우처 지급계획 발표일 이후 새로 반지하에 입주한 경우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반지하 특정바우처는 서울형 주택바우처 중 일반바우처(가구원 수별 월 8만원~10만 5000원 지원)와는 중복 지급이 되지 않으며 아동 특정바우처(서울형 주택바우처 지원대상 가구 내 만 18세 미만 아동 대상, 월 4만원)와는 중복해서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가구 내 만 18세 아동이 있는 반지하 거주 가구인 경우 반지하 특정바우처(20만원)와 아동 특정바우처(4만원)를 더해 매월 24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반지하 특정바우처 지원금액(월 20만원)은 서울시 월세 가구 중 지하·지상층에 거주하는 가구의 평균 월세 차액(13만 8000원)과 타 주거 복지 사업을 다방면으로 고려해 산정했다.

특히 시는 기존 서울형 주택바우처(일반바우처) 대비 소득·자산 요건을 완화하고 등록 외국인도 지원대상에 포함하는 등 인정 범위를 대폭 확대해 폭넓게 지원할 계획이다.

유창수 주택정책실장은 “집은 삶을 담는 그릇이 되는 만큼 반지하 주택으로부터 지상층으로의 이주가 단순히 거주공간의 변화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며 “반지하 주택 거주자의 삶이 개선될 수 있도록 시에서 지속해서 동행하는 것이 특정바우처 사업을 포함한 반지하 정책의 긍극적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달성하기 위해 수립한 대책을 착실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지하 가구 #월 20만원 #특정바우처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