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평화단체 HWPL은 ‘빛의 네트워크’… 지구촌 하나로 연결”
기획 특별기획

[한국인 이만희 평화실화 FOCUS│HWPL과 세계평화 파트너<22>] “평화단체 HWPL은 ‘빛의 네트워크’… 지구촌 하나로 연결”

세계평화를 이루기 위해 국경도 인종도 종교도 초월한 사람들이 있다. 바로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국제평화 NGO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에 동참한 세계인들이다. HWPL의 어떤 활동이 이들을 동참케 했는지, 또 이들은 HWPL과 어떤 평화의 일을 이뤄가고 있는지 HWPL이 제공한 세계인들의 기고·발제문과 인터뷰를 통해 살펴봤다.

image
남아공 케이프타운 웨스턴 호텔에서 2018년 8월 13일 아프리카 평화지도자 회의가 진행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종교대통합 협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HWPL) ⓒ천지일보 2022.1.25

129개국 종교연합사무실 운영… 팬데믹 속 성장 눈길

경서비교토론회, 종교 연구·평화문화 전파 활동 확대

종교평화캠프 열어 타종교 체험·분쟁 해결 논의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세계적인 평화활동을 이어가는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국제평화 NGO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은 2014년 평화 만국회의에서 맺은 ‘종교대통합’의 실현을 위해 전 세계 각국에 ‘종교연합사무실’을 개설했다.

현재 129개국 265개소에서 운영되는 종교연합사무실은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오히려 활동이 증가했다. 2021년 1월부터 7월까지 3089회의 경서비교토론회를 진행했고, 이는 전년 대비 약 340% 증가한 수치다. 이렇게 활발한 활동으로 이어진 것은 HWPL과 함께하는 수많은 종교지도자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경서비교토론회에서는 실질적인 종교 연구를 진행하는 한편 각 지역사회에 필요한 평화문화를 전파하는 활동도 더욱 확대하고 있다. 특히 종교 평화 문화 확산을 위해 사원 안에 종교연합사무실을 만드는 노력을 하고 있다.

실제로 전라북도 정읍에 있는 한국불교극락조계종 은곡선원 은곡 대종사는 이만희 HWPL 대표가 8.15 광복 65주년을 기해 공표한 ‘조국통일선언문’에 깊이 감동해 기꺼이 선원 내 HWPL 종교연합사무실을 마련했다.

종교 간의 평화는 종교지도자만의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전쟁을 반대함과 동시에 평화를 지키는 핵심 계층인 시민사회의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종교연합사무실은 세계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며 서로 다른 종교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그것은 바로 ‘HWPL 종교평화캠프’다.

이번 호에서는 세계 각지에서 HWPL과 함께 평화활동을 이어가는 인사들의 동참 계기와 소감을 살펴봤다.

image
베린다 웨스트코트(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마 쿠마리스 세계 영성 대학교 코디네이터

◆베린다 웨스트코트(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마 쿠마리스 세계 영성 대학교 코디네이터

경서비교토론회, 결코 작은 일 아니다

지구촌이 같은 목적으로 정서 공유해

세계가 놀라운 빛의 네트워크로 연결

분명 종교 간 이해와 화합은 이 세상의 전쟁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코로나에 세상이 집중되어 있지만 이 상황에서도 전쟁은 계속되고 이로 인해 무고한 가족들의 고통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경서비교토론회는 매우 작은 규모입니다. 그러나 이런 경서비교토론회가 전 세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은 결코 작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 모습은 마치 빛의 네트워크를 떠올리게 합니다. 지구촌이 이 빛의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것이지요.

지구상에는 같은 목적으로 같은 정서를 공유하며 같은 마음을 품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는 이 사람들에게 아주 많은 힘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힘은 한 사람으로 하여금 첫 발자국을 내딛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지금 놀라운 빛의 네트워크로 퍼져가고 있습니다.

image
사딧 쿠마르(태국) 라마크리쉬나 베단타연합 대표

◆사딧 쿠마르(태국) 라마크리쉬나 베단타연합 대표

종교는 하나, 신도 한 분, 한 길로 가야

여러 경서에 따르면 종교는 하나이고 신도 한 분이지만 그 길이 각기 다르다고 합니다. 각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 길을 하나로 모아야 합니다.

image
바랏 샬마(남아프리카공화국) 힌두 마하 사바, 청년 회원

◆바랏 샬마(남아프리카공화국) 힌두 마하 사바, 청년 회원

세계시민 되는 좋은 방법 ‘대화·존중’

HWPL, 세계시민으로 성장에 도움돼

가장 인상 깊었던 순서는 토론 후 전체가 각 소그룹의 대표와 다시 모여 이야기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견해를 접하는 경험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른 분들의 입장을 들으며 ‘나는 미처 생각 못했는데’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국제적인 시민이 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서로 다른 시각의 사람들과 대화하고 그들의 관점을 존중하고 그들의 입장이 되어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한 사람으로서 성장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는 데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HWPL과 같은 단체가 바로 그런 사람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image
야코 게르버(남아프리카공화국) 웰게모드 엔지교회 성도

◆야코 게르버(남아프리카공화국) 웰게모드 엔지교회 성도

민다나오 HWPL 평화기념비 제막식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평화’를 상징

대중들에게 더 널리 알려지길 원해

마지막에 상영했던 필리핀의 섬 민다나오에 대한 영상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평화 운동가 이만희 HWPL 대표님께서는 두 종파가 모인 자리에서 열정적으로 연설하셨습니다. 짧게 시청하였으나 그 부분이 매우 특별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평화기념비 제막식 장면이 상영되었습니다.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평화를 상징하기에 매우 강력한 장면이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그 상징과 연관되어 있기에 매우 좋았습니다.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행사를 주기적으로 진행하면 좋겠고 대중들에게도 더 널리 알려서 ‘종교는 전쟁을 초래한다’는 인식을 바꿀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에 진행한 보드게임과 같은 재미있는 요소들을 추가한다면 사람들은 이 행사를 달력에 기록하고 “맞다. 이번 달 행사에 가야겠어”라고 말할 것입니다.

image
은곡(대한민국) 한국불교극락조계종 은곡선원 대종사

◆은곡(대한민국) 한국불교극락조계종 은곡선원 대종사

이만희 대표가 선두에 선 모습 감탄

나도 세계 평화 운동에 동참하게 돼

(이만희 HWPL 대표가 발표한) 조국통일선언문은 한 사람이 듣고 즐길 게 아니라 남북한에 살고 있는 조국의 국민들이 조국이 통일되고 세계가 평화 되도록 주먹을 쥐고 땅을 치며 호소를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스님도 죽는 날까지 조국통일선언문의 내력을 지지하고 관찰하기 위해서 세계평화 운동에 동참을 하게 되었는데 집회장에 가서 보니까 이만희라고 하는 노장의 대표님께서 앞장서 선두에 서서 이끌어 주시는 데 감탄을 느꼈습니다.

나도 저곳에 사막의 모래알 하나만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이렇게 동참하였습니다. 저도 맥이 다하도록 조국통일 운동에 앞장서겠습니다.

#HWPL  #이만희 대표  #세계평화  #종교연합사무실  #조국통일선언문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