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별난 사람 별난 이야기
문화 출판·문학 천지북스

[신간] 별난 사람 별난 이야기

image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1921년 12월 상순, 일제강점기에 야담집 ‘기인기사록’ 상이 간행됐다. 그로부터 꼭 100년 뒤인 2022년 12월 ‘기인기사록’ 상을 번역하고 그 중 일부를 선정하고 해설을 덧붙인 ‘별난 사람 별난 이야기’가 간행됐다. 

‘기인기사록’의 저자인 송순기는 1920년대 식민지 시대를 살다간 문인 지식인으로 ‘매일신보’ 기자요, 발행인 겸 편집장이라는 독특한 이력을 지녔다. 36세 나이에 사망해 그의 문학 또한 그만큼으로 멈췄지만 문학세계가 결코 녹록치만은 않다는 것을 알았다. 1920년대 지식인 송순기의 대사회적 글쓰기를 한마디로 줄인다면 ‘전방위적 글쓰기’이다.

그중 이 책은 ‘기인기사록’ 상(51화)을 중심으로 1차 번역을 하며 오늘날 우리에게 가치를 줄만한 작품 27펴을 선별해 대중에 맞게 풀어 엮었다.

송순기 지음, 간호윤 풀어 엮음/ 경진출판 펴냄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