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기업인 51% “새해 가장 듣고 싶은 뉴스 ‘금리 인하’”
경제 기업·산업

기업인 51% “새해 가장 듣고 싶은 뉴스 ‘금리 인하’”

image
(제공: 대한상공회의소) ⓒ천지일보 2023.01.24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기업인들이 계묘년 새해에 듣고 싶은 뉴스로 ‘금리 인하’ ‘코로나19 종식’ ‘탄소중립 신기술 개발’ 등을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새해를 맞이해 지난 6∼13일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을 통해 전국 73개 상공회의소와 기업인 3267명을 대상으로 ‘2023년 기업인이 염원하는 희망뉴스’를 조사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희망뉴스는 ‘경제대응’ 부문과 ‘미래준비’ 부문으로 나눠 조사했다.

경제대응 부문 희망뉴스 1위는 물가 안정에 따른 금리 전격 인하(51.2%)가 차지했다. 이는 급격히 상승한 금리에 대한 부담이 반영된 결과로 대한상의는 풀이했다.

대한상의는 “지난해 이어진 급격한 긴축통화정책의 효과는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소비침체, 투자위축, 기업·가계 부채 불안 등 실물경제 곳곳으로 파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19 종식 선언(42.9%)과 국제유가·원자재가 하락(39.1%), 중국 등 소비재 수출시장 회복(19.0%), 반도체와 이른바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자력)’ 수출 호조(16.8%), K-콘텐츠 수출 확대(16.0%) 등의 순이었다.

image
(제공: 대한상공회의소) ⓒ천지일보 2023.01.24

미래준비 부문 희망뉴스로는 탄소중립 신기술 개발(46.6%)이 기업인에게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지구온난화를 늦추고자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량이 0이 되는 탄소중립 사회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어 저출산 대책의 가시적 성과(35.5%)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29.4%) 각각 미래대응 희망뉴스 2위와 3위에 올랐다.

또 노사정 대타협 및 노동 개혁(28.6%), 국회 협치를 통한 경제지원입법 활성화(27.9%), 교육개혁안 통과(1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조사본부장은 “지난해 어려운 경제환경에도 수출 세계 6위, 방산 분야 대규모 수주, K-콘텐츠 활약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며 “한국경제의 각 주체가 각자 위치에서 희망을 품고 최선을 다한다면 새해에 품은 소망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