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군, 극초음속 공대지 개발 속도… 내년 시험발사 추진
정치 국방

군, 극초음속 공대지 개발 속도… 내년 시험발사 추진

국방부 업무보고서 계획 제시
설계기술 확보, 장착 투하까지

image
미국 극초음속 미사일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군 당국이 극초음속 공대지미사일 개발에 대한 속도를 가속화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미사일 조립을 시작해 내년에 시험 발사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극초음속 무기는 대기권 내에서 음속의 5배(시속 6120㎞)가 넘는 빠른 속도와 좌우 변칙 기동으로 적의 요격을 따돌리는 등 미사일방어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어 남북을 비롯한 미사일 선진국들이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24일 군 당국과 방산업계에 따르면 국방부 올해 업무보고에서 북한 핵·대량살상무기 표적에 대한 타격 능력 강화 방안으로 ‘극초음속 비행체 추진기술 및 형상 설계’를 확보하는 계획이 제시됐다.

극초음속 비행체 핵심 기술을 확보해 미사일을 제작하면 유사시 북한 미사일 발사 징후 포착 후 수 분 내 발사 원점을 파괴할 수 있다. 실제로 마하 5 속도로 비행한다면 서울 상공의 항공기에서 발사 후 채 2분이 안 돼 평양에 도달한다.

이는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극초음속 공대지미사일 설계 기술을 확보한 뒤 시험용 유도탄을 제작해 항공기 장착 가능성에 대한 검증을 거쳐 투하시험을 시행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현재 연구진은 상세 설계를 검토하는 단계에 있으며, 설계를 검증하기 위한 장비를 제작하고 있다. 진척 속도로 보면 올해 하반기에는 유도탄 조립을 시작해 내년에는 시험발사가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사일 시험발사는 설계기술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양산 배치 전력화를 위해서는 후속 체계개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020년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의지를 본격적으로 언급하기 시작했고, 공군은 2021년 말 극초음속 공대지미사일 개발을 신규 소요로 결정한 바 있다.

#국방부 #극초음속 공대지미사일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