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美캘리포니아서 또 총격…중국계·라틴계 등 7명 사망
국제 국제 HOT뉴스

美캘리포니아서 또 총격…중국계·라틴계 등 7명 사망

67세 남성 춘리자오…보안당국 지서 주차장서 체포
美, 올해 들어 총기난사 최소 38건…"비극 이은 비극"

image
[하프문베이=AP/뉴시스]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하프문베이에서 사법 당국이 총격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2.01.24.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음력설 기간 총격에 이어 또다시 총기난사로 7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 등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해안 지역인 하프문베이에서 두 차례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7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몬터레이파크 총격 이후 사흘 안에 또 비극이 발생한 것이다.

하프문베이 인구는 총 1만2000명 수준으로, 이 도시를 포함한 샌마티오는 꽃과 싹양배추를 주로 생산하는 지역이라고 한다. 특정 구역에서는 대마초 재배도 허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은 주로 백인들이 많이 거주하며, 인구의 약 5%가량이 아시아계라고 AP는 전했다. 최근 홍수로 주택과 고속도로에 침수 피해를 입은 지역이다.

보도에 따르면 23일 오후 2시22분께 샌프란시스코 남쪽 30마일(약 48.2㎞) 지점에서 총격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서는 4명의 사망자와 1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후 다른 장소에서도 총격으로 3명이 추가 사망했다.

총격은 각각 버섯 농장과 인근 거래시설에서 발생했다고 한다. 두 장소 간 거리는 약 2마일(3.2㎞)이다. 이번 총격의 용의자는 67세 남성 춘리자오로, 범행 장소에서 일하던 노동자로 알려져 있으며 총격 이후 체포됐다.

AP에 따르면 이번 총격 희생자는 중국계와 라틴계 등으로, 농장 노동자들이라고 한다. 일부 노동자들은 농장 내 주거시설에서 생활했으며, 어린이들이 이번 범행을 목격했을 수도 있다고 AP는 전했다.

자오는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며, 아직 범행 동기는 불분명하다. 자오는 이후 오후 4시40분께 하프문베이 보안당국 지서 주차장에서 별다른 추가 충돌 없이 체포됐다고 알려졌다.

당국은 체포 당시 자오의 차량에서 반자동 권총을 발견했다. 크리스티나 코퍼스 샌마티오 보안관은 "이런 유의 총격은 끔찍하다"라며 "우리가 너무나 자주 듣는 비극이 오늘 이곳에서 벌어졌다"라고 했다.

CNN은 "이번 비극은 몬터레이파크에서 토요일 밤 11명의 사망자를 낸 총기난사 이후 불과 며칠 뒤 벌어졌다"라며 "전반적으로 미국은 이달 최소 38건의 총기난사를 겪었다"라고 지적했다.

몬터레이파크 총격 피해자들을 병원에서 만났던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비극에 이은 비극"이라고 개탄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총격에 관해 국토안보보좌관의 보고를 받았으며, 연방 당국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몬터레이파크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으로는 총 11명이 숨졌으며, 용의자는 72세 동양계 남성 휴 캔 트랜으로, 일부 언론은 그를 중국계 이민자로 보도했다.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뉴시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