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물가에 중국산 김치 수입 ‘사상 최대’… 수출은 감소
경제 유통

고물가에 중국산 김치 수입 ‘사상 최대’… 수출은 감소

물가 고공행진에 수입액 20%↑
김치 수출은 7년 만에 내림세
‘김치 무역수지’ 1년 만에 적자

image
서울의 한 대형마트 김치 판매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조혜리 기자] 고물가로 지난해 김치 수입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김치 수출은 ‘코로나 특수’가 끝나 7년 만에 감소했다. 이로써 김치 무역수지는 1년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25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김치 수입액은 전년보다 20.4% 증가한 1억 6940만 달러(2092억원)로 사상 최대였다. 수입액 증가율은 2010년(53.8%) 이후 12년 만의 최고치다.

김치 수입액은 지난 2019년 1억 3000만 달러에서 2020년 1억 5000만 달러로 증가했다가 2021년 중국의 ‘알몸 김치’ 동영상 파문으로 1억 4000만 달러로 감소했다. 수입 김치는 모두 중국 김치다.

그러나 지난해 다시 20% 넘게 증가해 1억 6000만달러 선을 처음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김치 재료 가격이 올라 국산 김치 가격도 덩달아 인상돼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 김치를 찾는 경우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상과 CJ제일제당의 경우 지난해 ‘종가’ 김치와 ‘비비고’ 김치 가격을 10%가량 인상했다.

지난해 수입 김치의 t(톤)당 가격은 643달러로 수출 김치(3425달러)의 18.8% 수준이었다. 중국산 수입 김치가 수출 ‘K-김치’ 가격의 5분의 1도 안 됐다.

지난해 김치 수출액은 1억 4082만달러로 전년보다 11.9% 줄었다. 김치 수출액이 줄어든 것은 7년 만이다.

김치 수출액은 지난 2019년 1억 499만 달러에서 2020년 1억 4451만 달러로 급증했고 2021년에는 1억 5992만 달러로 더 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외국에서 한국 김치가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확산한 데다 한류 확산 속에 K-김치 인기도 함께 올라갔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 사태가 잠잠해지며 특수도 종료돼 김치 수출액도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김치 수출액을 국가별로 보면 일본이 6100만 달러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2911만 달러), 홍콩(727만 달러), 네덜란드(643만 달러), 호주(588만 달러), 대만(549만 달러), 영국(531만 달러) 등 순이었다.

김치 수입이 늘고 수출이 줄면서 무역수지는 1년 만에 다시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 2020년에는 코로나 특수로 김치 수출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 알몸 김치 파동으로 수입액은 줄어 1917만 달러 흑자를 보였다. 김치 무역수지가 흑자를 보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2305만 달러) 이후 12년 만이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김치 무역수지가 2858만 달러 적자로 2018년(-4076만 달러) 이후 4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적자를 냈다.

#김치 #중국 #수출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