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귀포 공해상서 22명 탑승 홍콩 화물선 침몰
사회 사건·사고

서귀포 공해상서 22명 탑승 홍콩 화물선 침몰

image
해경 구조대원이 25일 오전 서귀포 남동쪽 해상에서 침몰된 홍콩 국적 선박 A호(6551톤·승선원22명)에 대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출처: 뉴시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25일 새벽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홍콩국적 원목화물선 A호(6551t. 승선원 22명)가 침몰해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 등이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14명이 구조됐으나, 선원 9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45분께 서귀포 남동쪽 80해리(32-01N, 127-10E) 공해상에서 A호로부터 조난신호가 접수됐다.

이어 2시 41분께 위성 전화 통화중이던 A호 선장의 “선박을 포기하고 총원 퇴선하겠다”는 교신을 끝으로 연락이 두절됐다.

A호에는 중국 국적 14명, 미얀마 국적 8명 등 총 22명이 탑승했다.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사고 해역 주변에 내려졌던 풍랑경보는 해제됐다. 하지만 강한 북서풍과 높은 파도로 실종자 수색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

천지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