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로... 민주당 '민생 외면' 공세

[천지일보·천지TV=김인우‧김영철 기자] 여야는 오늘(11일) 오후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확정으로 인한 당내 혼란 수습에 나섰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헌 당규상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의총 결과는 발표한 바와 같이 당원 당규의 해석에 따라서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로 가는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비대위 구성이라든가 또 임시전당대회 개최 등을 주장한 의원님들이 있었습니다마는 그야말로 소수의 목소리에 그쳤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권력 사유화 중단, 민생 외면 규탄’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윤석열 정부에 대해 권력기관 장악과 보복 수사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생과 경제에 몰입해야 할 시점에 정부가 권력기관 장악과 보복 수사에 몰입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정권에 강력히 경고합니다. 자기와 경쟁했던 후보에 대해서 한 달도 안 돼서 압수수색하고 보복하려는 모습 대한민국의 국격에 관한 문제 아니겠습니까. 민생과 경제에 몰입해야 할 이 시점에 권력기관 장악과 보복 수사에 몰입하고 있는 이런 모습 민주당의 이름으로 강력히 경고하고 중단을 요청해야 되겠습니다.” 국민의힘은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로 혼란 수습에 나섰고 민주당은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며 정국 주도권 잡기에 나섰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인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