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반년, 그치지 않는 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