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류’ 오타니 ‘10승-10홈런’ 美진출 5년 만에 대기록 달성… 베이브 루스 이후 104년만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8,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메이저리그 진출 5년 만에 한 시즌 투수 10승과 타자 10홈런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1918년 ‘전설의 홈런왕’ 베이브 루스가 세운 이후 104년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투구로 시즌 10승(7패)째를 달성했다. 오타니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투자와 타자 겸업을 하는 야구선수를 일컫는 ‘이도류’로 활약 중이다. 미국이나 일본, 우리나라에서도 이도류 선수들이 간혹 등장했지만 성공을 거둔 케이스는 없었다. 오타니는 이도류 선수로 작년 시즌 45호 홈런을 치고 아메리칸리그 홈런 2위에 올랐지만, 투수로서는 9승 2패로 단 1승이 모자라 대기록을 놓쳤다. 작년 아쉬움을 이번 시즌에서 달랜 셈이다. 또한 오타니는 앞서 지난 5월 15일에는 투수로서 통산 100승과 250 탈삼진을 달성하면서 베이브 루스 이후 첫 기념비적인 기록도 남긴 바 있다. 1918년 당시 루스는 투수로 13승을 올렸고, 타자로는 11홈런을 때려내며 대기록에 첫발을 내디뎠다. 루스는 왼손잡이 투수로서 통산 94승 46패, 방어율 2.25를 기록할 정도로 뛰어난 투수였으나, 실험적인 이도류 선수로 나선 1918년 이후 타격능력을 인정받아 본격적으로 타자로만 뛰어 전설적인 홈런왕이 됐던 것이다. 이날 오타니는 시즌 10승 달성과 함께 타석에서는 3타수 2안타 1홈런 1볼넷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자신의 대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홈런은 시즌 25홈런째를 기록했다. 10승-20홈런은 오타니가 메이저리그 사상 최초다. 오타니는 지난달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시즌 9승을 달성한 뒤 세 번의 선발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지 못해 지독한 아홉수에 걸려 대기록 달성이 늦어졌다. 오타니는 6회까지 4안타만 내주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대기록 달성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지난 3번의 오타니 선발 경기에서 단 1점에 그쳤던 에인절스 타자들도 이날 오타니가 마운드에 있는 동안 4점을 뽑아 오타니의 대기록 달성에 힘을 보탰다. 오타니도 7회 선두타자로 나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에인절스는 오클랜드에 5-1로 승리했다.